정치

경향신문

이재명 "인천 재도약" 수도권 잡기

곽희양·박광연 기자 입력 2022. 01. 14. 21:05 수정 2022. 01. 14. 23: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경인고속도 지하화 등 개발 공약
기업인들 만나 ‘규제 완화’ 의지
윤석열엔 “거짓말쟁이” 공격도
‘탈모 건보 적용’ 공약 공식화

오늘은 ‘일일 제빵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운데)가 14일 인천 중구 꿈베이커리에서 빵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4일 인천을 찾아 “인천 경제 대도약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해 규제 완화 의지를 강조하고 경인전철·경인고속도로 지하화, 인천 내항 개발 등 개발 공약도 내놓았다. ‘유능한 경제 대통령’ 이미지를 강조해 중도층과 수도권 공략에 주력하면서 30%대 박스권 지지율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로 보인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말 바꾸기’를 지적하며 “거짓말쟁이” “믿을 수 없는 정치인”이라고 맹공했다.

이 후보는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시즌2’ 일정으로 방문한 인천 중구의 사회적 기업 ‘더꿈베이커리’에서 “인천 경제 재도약을 위한 공약”을 발표했다. 바이오산업을 강화한 글로벌 백신 허브 조성, 영종도 항공산업특화단지 조성 등을 약속했다

이 후보는 “경인전철과 경인고속도로 지하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2호선 홍대역부터 부천 대장까지 지하철을 연결하는 사업도 청라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또 “인천 내항 개발”과 “강화에서 강원 고성까지 연결되는 동서 평화도로 건설” 등을 내걸었다.

이 후보는 “정책은 다 비슷비슷하다”며 “중요한 건 누가 실천할 의지와 실력을 갖고 있느냐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입주한 기업인들과 만나서는 산업 인력지원과 규제 완화 의지를 보였다. 이 후보는 4차 산업 관련, 인재를 구하기 어렵다는 한 업체 대표 호소에 “국가교육체제를 정비하는 것이 차기 정부 과제”라고 말했다. 당일 만든 빵을 지역 아동센터 등에 기부하는 ‘꿈베이커리’에선 제빵 체험을 했다.

이 후보의 연이은 경제 행보는 친기업적인 이미지를 강조해 중도층의 지지를 끌어안으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정치의 중요한 역할은 민생을 돌보는 것이고, 민생의 핵심은 결국 경제”라며 “제가 요즘 ‘경제’에 올인하는 이유”라고 적었다.

이 후보는 부평 문화의거리에서 시민들과 만나 “거짓말쟁이를 가려내는 방법 중 하나가 말 바꾸는 사람”이라며 윤석열 후보를 겨냥했다. 이 후보는 “(제가) ‘200만원씩 병사 월급을 줘야 한다’고 했더니, ‘돈 많이 들어서 안 된다’고 하다가 200만원 (지급) 바로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가 ‘여성가족부를 양성평등가족부로 개편’한다고 하다가, 여가부 폐지를 주장한 것도 짚으며 “믿을 수 없는 정치인”이라고 직격했다.

이 후보 측은 설(2월1일) 연휴 이전 40%대 지지율을 목표로 삼고 있다. 윤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의 단일화에 국민들의 관심이 쏠리기 전에 안정된 위치를 확보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 후보는 탈모 치료의 건강보험 적용 확대를 공약했다. 일각의 포퓰리즘 비판에는 박근혜 정부 때 유사 사례가 있었다며 “정치적 내로남불”이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SNS에 46번째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공약을 발표하며 “탈모인의 불안은 삶의 질과 직결되고, 차별적 시선과도 마주해야 하기에 개인적 문제로 치부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중증 탈모 치료를 위한 모발이식의 건강보험 적용 확대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모(毛)퓰리즘’이라는 비판에는 “박근혜 정부에서 미용으로 취급되던 치아 스케일링, 고가의 임플란트에 건강보험을 적용한 사례도 있다”며 “탈모인들의 고통과 불편을 외면한 채 포퓰리즘으로 무조건 반대하는 것은 정치적 내로남불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곽희양·박광연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