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14조 추경에..이재명 "또 찔끔" 윤석열 "여야 추경 협상"

최아영 입력 2022. 01. 14. 21:1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정부가 14조 원 규모의 신년 추경안을 편성하기로 하자,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자꾸 찔끔찔끔한다며 증액을 요구했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도 소상공인 300만 원 지원은 부족하다며 여야가 협상해서 추경안을 정부로 보내자고 제안했습니다.

최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가 14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마련하기로 하자, 이재명 후보는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또 조금만 했더군요. 아니 윤석열 후보도 50조 하자 그러고…. 찔끔찔끔 이렇게 소액으로 해서 이게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어요.]

따뜻한 안방에 있으니 북풍한설이 몰아치는 벌판에서 고생하는 분들의 마음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기획재정부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애초 20조 원 이상 생각하던 민주당도 추경 규모가 너무 적다면서 지원 대상에서 빠진 곳에도 충분한 보상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추경 심사 속도전과 함께 심사 과정에서 증액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부분이 아닌 전부, 사후가 아닌 사전, 금융보다는 재정 지원의 3원칙을 바탕으로 신년 추경 심사에 속도를 내겠습니다.]

이번 추경안이 부족하다는 생각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도 마찬가지입니다.

자영업자 1명에 300만 원 지원은 말도 안 된다며 훨씬 더 큰 규모가 필요하다며 민주당에 여야 협상을 제안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 어차피 이런 식으로 할 거면 여야가 바로 협의해서 그 추경안을 정부에 보내고 정부가 그걸 국회로 보내면 즉각 이 문제가 풀릴 것 같습니다.]

정부 안부터 가져오라던 국민의힘의 기존 입장에서 한 발 더 나 간 건데, 50조 안쪽으로 피해 정도에 따라 충분히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국민의힘은 손실보상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점은 원칙적으로 공감하면서도 대선을 앞둔 추경에 날을 세웠습니다.

[추경호 /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 추경을 하더라도 대선이 끝나고 3월 10일 이후 실효성 있는 추경 편성 심사를 하는 것이 정도입니다.]

또 정부를 향해서는 매표용 추경에 꼭두각시 노릇을 했다며 창피하고 무책임한 행위라고 거세게 비판했습니다.

YTN 최아영입니다.

YTN 최아영 (cay2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