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 녹취록 두고 李 "제가 한 말 아냐" 宋 "자기들끼리 '뇌피셜' 주고받아"

현화영 입력 2022. 01. 14. 21:20 수정 2022. 01. 14. 21:33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관해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앞서 송영길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단 회의에서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기가 악의적인 주장이라는 것을 (입증하는) 검찰 진술서가 공개됐다"며 "고인의 사인도 고혈압 등에 따른 대동맥 파열로 밝혀졌다"며 이 후보의 의혹을 처음 제보한 이씨의 사망과 관련해 언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 후보, 국민의힘 겨냥 "'이재명이 염력 써 어떻게 한 것 같다'고 말하는 사람·집단이 거짓말쟁이"
송영길 "죽음을 정치적으로 악용해 흑색선전 하는 것은 중단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가 14일 인천시 부평구 부평구 소재 ‘문화의 거리’에서 즉설연설을 하고 있다. 인천=국회 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후보는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관해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14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소재 ‘문화의 거리’를 찾아 즉석연설에서 “제가 변호사인데, 거짓말쟁이를 가려내는 방법이 몇 가지 있다. 첫째로 하는 소리가 말이 안 될 때”라고 대납 의혹을 거론했다.

그는 이번 의혹의 토대가 된 녹취록을 두고 “(제보자 이병철씨와 지인이) ‘이재명이가 20억원을 변호사비로 받았다고 하는 얘기를 우리가 한 번 해볼까’라고 얘기해서 녹음을 했다”며 “‘이재명이 돈 20억원 받았다는 얘기 들어봤니. 받았대’라고 녹음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걸 갖고 녹취록 있다, 이재명이 20억원 받았다는 말이 그 녹취록이다”라고 반문하고 “제가 한 말이 아니다”라고 거듭 반박했다.

아울러 “자기(이씨와 지인)가 한 말”이라며 “이렇게 하는 게 밝혀졌는데도 ‘이재명이 뭔가 염력을 써서 어떻게 한 것 같다’는 말을 하는 사람, 집단이 바로 거짓말쟁이”라고 자신을 비판을 국민의힘을 겨냥했다.

나아가 “이런 집단에 대한민국의 운명을 맡길 수 있겠느냐”고 호소했다.

앞서 송영길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단 회의에서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기가 악의적인 주장이라는 것을 (입증하는) 검찰 진술서가 공개됐다”며 “고인의 사인도 고혈압 등에 따른 대동맥 파열로 밝혀졌다”며 이 후보의 의혹을 처음 제보한 이씨의 사망과 관련해 언급했다.

더불어 “윤 후보와 국민의힘은 개인의 불행한 죽음까지 악용해 저급한 네거티브 공세를 펴고 있다”며 “이씨가 지인 최모씨라는 사람과 자기들끼리 ‘뇌피셜’로 소설과 상상에 기초해 ‘20억원의 변호사비가 갔을 것’이라는 이야기를 주고받는 것이 무슨 녹취록이냐”며 반문했다.

계속해서 “허위로 상상했던 이야기에 대한 부담감이 커져서 이런 일(사망)이 발생하지 않았는가 하는 안타까움이 든다”면서도 “(녹취록에) 이 후보의 음성이 직접 들어간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후보와 관련되지 않은 사람이 이상하게 만들어서 소설에 소설을 썼다”며 “사람이 어떤 것에 집중하다 보면 자기의 상상을 진실로 믿는 착각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송 대표는 이 후보 비판에 앞장서고 있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겨냥해 “이러한 죽음을 정치적으로 악용해 흑색선전을 하는 것은 중단해야 한다”며 “어떻게 판사 출신이 이렇게 소설을 쓰는 발언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최소한 증거에 기초한 판단이 돼야 하는 것 아니냐”라며 “이 후보의 아들 입시와 관련해 기초 사실조차 확인하지 않고 허위·조작(설을) 꺼냈다가 8시간에 사과했던 것이 국민의힘”이라고 상기시켰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