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홍준표 쓴소리 "김건희 7시간 통화 보도, 해프닝으로 무시했어야"

현화영 입력 2022. 01. 14. 22:01 수정 2022. 01. 14. 23:43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녹취' 방송을 막으려는 당 지도부 노력에 "그냥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가처분 신청해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었다"고 쓴소리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시민단체 대표 이모씨 사망 사건 관려해 "이재명이 (대통령) 되는 건 절대 막아야 하는데 7시간이 터져 버렸다"라는 지적도 올라오자, 홍 의원은 "세월호 7시간 갖고 난리치더니 좌파들은 7시간 참 좋아하네"라고 의미심장한 답을 달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냥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가처분 신청해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녹취’ 방송을 막으려는 당 지도부 노력에 “그냥 해프닝으로 무시하고 흘려 버렸어야 했을 돌발 사건을 가처분 신청해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었다”고 쓴소리 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참 어이없는 대책들만 난무한다”면서 이렇게 적었다.

그는 “이를 막으려고 해본들 권위주의 시대도 아닌 지금, 언로를 막을 수 있다고 보는가”라며 “우리 당은 섣부른 수사기관 출신 정치인들이 큰 문제이고, 그들이 계속 논란거리를 만들고 있다. 종편 패널로 나와 얄팍한 법률지식으로 헛소리나 지껄이는 것은 윤 후보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질책했다.

그러면서 “그만들 하시라. 윤 후보만 수렁에 빠뜨리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홍 의원은 청년 소통 플랫폼 ‘청년의 꿈’에 “‘쥴리 7시간’을 막아 보겠다고 아옹하고 있는데 (홍 의원이) 압수해서 공개할 의향이 있나”라는 질문이 올라오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을 연상케 한다”고 짚기도 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시민단체 대표 이모씨 사망 사건 관려해 “이재명이 (대통령) 되는 건 절대 막아야 하는데 7시간이 터져 버렸다”라는 지적도 올라오자, 홍 의원은 “세월호 7시간 갖고 난리치더니 좌파들은 7시간 참 좋아하네”라고 의미심장한 답을 달기도 했다.

한편 김기현 원내대표와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를 비롯해 박성중 김형동 박대출 이채익 유상범 정경희 정희용 등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 10여명은 이날 오전 MBC를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박성제 MBC 사장과의 20여분 면담에서 “김건희씨 녹취록 보도는 명백한 불법이며, 대선에 영향을 미칠 의도가 있다”라며 이재명 후보의 이른바 ‘형수 욕설’ 파일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오는 16일 김건희씨와 유튜브 매체 기자와의 7시간 분량의 전화 통화 내용을 방송할 예정이다.

이에 국민의힘은 13일 서울서부지법에 MBC를 상대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에 서울서부지법 민사합의21부는 14일 가처분 신청 심문기일을 진행, 일부 인용 결정을 내렸다. 해당 녹취록 방송 자체는 금지하지 않지만, 현재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한 내용은 공개를 금지한다는 취지다.

재판부는 “김건희씨의 발언 가운데, 현재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한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사실상 진술거부권 등이 침해될 우려가 크다”고 결정 이유를 밝혔다.

한편 국민의힘은 14일 서울중앙지법에 김씨 통화 상대인 이모 기자와 그가 소속된 유튜브 매체 서울의소리, 친여 성향 유튜브 매체 열린공감TV 등에 대해서도 서울중앙지법에 녹음파일 공개 금지 가처분을 신청한 상태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