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데일리안

[길거리왈가왈부-영상] '멸공' 논란 일파만파..정치인 SNS부터 불매운동까지?

김상원 입력 2022. 01. 14. 22:0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멸공' 표현에서 번진 정치권 싸움이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다.


정 부회장은 지난 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이 들어간 기사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뒤 '멸공', '방공방첩', '승공통일' 등 해시태그를 붙였다.


해당 게시물을 두고 논란이 확산하자 정 부회장은 이를 삭제하고 대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진을 올린 뒤 자신의 멸공은 중국이 아닌 '우리 위에 사는 애들 북한을 겨냥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일부 정치인들은 마트에서 멸치와 콩을 구매해 SNS에 올려 정회장의 글을 지지하거나, 스타벅스·신세계 불매운동을 통해 비난의 뜻을 표하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멸공' 표현에서 번진 정치권의 싸움, 시민들의 생각을 들어봤다



ⓒ데일리안 김상원PD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