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합당 반대' 손혜원, 열린민주당 탈당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간다"

김명일 기자 입력 2022. 01. 14. 22:0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혜원 전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의 합당을 반대해왔던 손혜원 전 의원이 열린민주당을 탈당했다고 밝혔다.

손 전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열린민주당에서 받은 ‘탈당 처리 완료’ 문자를 공개하며 “저는 원래 있던 제자리, 평범한 시민으로 돌아간다”라고 했다.

이어 손 전 의원은 “한여름 밤의 꿈만 같았던 여의도 생활을 마무리하며 저를 아껴주셨던 분들, 그리고 저를 질책하셨던 분들께도 감사를 전한다”라고 했다.

손 전 의원은 앞서 더불어민주당과의 합당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시했었다.

다만 손 전 의원은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더불어민주당과 열린민주당의 합당에는 반대하지만 어떤 결과가 나와도 저는 맡은 바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었다.

앞서 두 당은 각각 당원투표를 통해 합당에 대한 찬반 여부를 물은 바 있다. 두 당 모두 압도적인 찬성으로 합당 안건이 가결됐다. 양당은 오는 18일 첫 합당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개최한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