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연합뉴스TV

"찔끔찔끔" "더 크게"..추경 더 키우자는 이·윤

이준흠 입력 2022. 01. 14. 22:30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정부가 14조원 규모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공식화했지만, 여야 어느 곳에서도 환영받지 못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찔끔찔끔 소액"이라고 못마땅해했고,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도 "더 큰 규모로 해야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추경 규모로 25조원~30조원을 주장했던 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이번 정부 발표가 탐탁지 않은 모습입니다.

"찔끔찔끔 소액으로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다"며 기획재정부를 몰아세웠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따뜻한 안방에 있으니까 밖에 북풍한설 몰아치는 벌판에서 고생하시는 분들 마음을 이해하긴 좀 어렵죠?"

이 후보는 증액 요구에 동의하지 않으면 대선 후 즉시 보완하겠다며 정부를 압박했습니다.

민주당은 정부가 추경안을 국회로 넘기는 즉시, 임시국회를 소집해 심사에 나서겠다며 속도전을 예고한 상태입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부분이 아닌 전부, 사후가 아닌 사전, 금융보다는 재정 지원이라는 3원칙을 바탕으로 신년 추경 심사에 속도를 내겠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도 자영업자 한 명당 300만원 지원은 말도 안 되고, 더 큰 규모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안을 기다리지 말고, 여야가 먼저 협상해 추경안을 만들자고 제안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이런 식으로 할거면 여야가 바로 협의해서 그 추경안을 정부에 보내고, 정부가 국회로 보내면 즉각 이 문제가 풀릴 것 같습니다."

다만 국민의힘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손실보상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하면서도,

시기를 보면 '대선용 돈살포'라며 추경 심사과정에서 송곳 검증을 예고했습니다.

<추경호 /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이전 세 정권 합친 약 80조원보다 60조원이 더 많은 140조원을 이미 쏟아부었습니다. 이러니 '추경 플렉스' 정권이라는 소리까지 나오는 것입니다."

달아오르는 대선 정국에 '추경'이라는 뜨거운 감자까지 던져진 만큼, 주도권을 쥐려는 여야의 치열한 신경전이 예상됩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이재명 #찔끔 #윤석열 #300만원 #추경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