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TV

먹는 코로나 치료제 본격 처방..도입 첫날 9명 투약

배삼진 입력 2022. 01. 14. 22:3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먹는 코로나 치료제가 오늘(14일) 전국으로 배송되면서 지정된 약국과 생활치료센터에서 처방이 가능해졌습니다.

첫날 처방받은 환자는 모두 9명이었는데요.

중증 억제 효과로 의료 부담도 덜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입니다.

배삼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구로구의 한 약국, 먹는 코로나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도착했습니다.

수량과 약 포장 상태를 꼼꼼히 확인하고, 인수 작업이 이뤄집니다.

<현장음> "안녕하세요, 유한양행입니다."

전국 생활치료센터 89곳에도 치료제가 배송됐습니다.

수량을 여러번 체크한 뒤에야 인수인계 작업이 마무리됩니다.

초도물량은 2만1,000명분.

3주간 하루 약 1,000명에게 투약 가능한 물량입니다.

도서산간지역은 늦어도 주말 안에는 배송되고, 전체 물량의 30%는 지역별 조정 등을 위해 여유분으로 보관될 예정입니다.

첫날 치료제를 처방받은 환자는 재택치료자 9명.

이 가운데 대전의 70대 남성이 1호 처방을 받았습니다.

하루 전날 증상이 시작됐고, 오전 확진 후 비대면 진료에서 먹는 약 투약이 결정된 겁니다.

그외 서울에서 3명, 경기 2명, 대구 3명도 투약이 이뤄졌습니다.

도입 초기에는 65세 이상과 면역저하자 등에게 우선 투약하는데, 방역당국은 향후 의료 부담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임숙영 / 질병관리청 감염병위기대응국장> "중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 65세 이상 고령자 그리고 면역 저하자에게 투여가 됩니다. 이분들의 중증도를 완화해서 또 의료 체계의 부담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파력 높은 오미크론이 국내서 우세종이 되기 전 도입된 데 대해 일단 평가는 긍정적입니다.

<정기석 / 한림대 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 "90퍼센트 가까이 사실은 입원과 사망을 막아준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우리는 굉장히 안정된 상태에서 이 오미크론을 맞을 수도 있다고 봅니다."

하지만, 먹는 치료제를 빠르게 도입하고 효과가 난다 하더라도 추후 물량 확보는 과제로 남아있습니다.

정부는 이미 100만4,000명분을 선계약한 상황. 이들 물량이 적시에 공급돼, 투약 대상을 늘릴 수 있을지가 관건입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