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조종간 안 놓은 군인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박수찬 입력 2022. 01. 14. 23:01 수정 2022. 01. 14. 23:02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1일 F-5E 전투기 추락 사고로 순직한 조종사 고 심정민(29) 공군 소령의 영결식이 14일 경기 수원 공군기지 제10전투비행단에서 열렸다.

유족과 동료의 울음 속에 침통한 분위기 속에 진행된 영결식에서 고인의 소속부대장인 박대준 비행단장은 "고 심정민 소령에게 존경의 마음을 바친다"며 "고인은 아끼고 사랑하던 전투기와 함께 무사귀환이라는 마지막 임무를 뒤로한 채 조국의 푸른 하늘을 지키는 별이 되고 말았다"고 애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투기 추락' 심정민 소령 영결식
“참된 군인정신, 잊지 않겠습니다”… ‘전투기 추락’ 故 심정민 소령 영결식 공군 F-5E 전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고(故) 심정민 소령(29·공사 64기·추서 계급)의 영결식이 14일 경기 수원시 제10전투비행단에서 열렸다. 영결식은 고인의 유족과 동기생, 동료 조종사 및 부대장병이 참석한 가운데 부대장(部隊葬)으로 엄수됐다. 수원=연합뉴스
지난 11일 F-5E 전투기 추락 사고로 순직한 조종사 고 심정민(29) 공군 소령의 영결식이 14일 경기 수원 공군기지 제10전투비행단에서 열렸다.

영결식은 이날 오전 기지 체육관에서 유족과 공군사관학교 64기 동기 및 부대 장병들, 서욱 국방부 장관, 박인호 공군참모총장,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부대장으로 치러졌다.

유족과 동료의 울음 속에 침통한 분위기 속에 진행된 영결식에서 고인의 소속부대장인 박대준 비행단장은 “고 심정민 소령에게 존경의 마음을 바친다”며 “고인은 아끼고 사랑하던 전투기와 함께 무사귀환이라는 마지막 임무를 뒤로한 채 조국의 푸른 하늘을 지키는 별이 되고 말았다”고 애도했다. 고인의 공군사관학교 동기회장인 김상래 대위는 “우리 중 너의 밝고 따뜻한 말 한마디에 위로받지 않은 사람이 있을까. 끝까지 조종간을 놓지 않은 너처럼 우리도 남은 몫까지 다하겠다”고 추모했다. 결혼 1년차의 신혼에 남편을 잃은 부인은 영결식 내내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비탄에 빠져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심 소령의 유해는 이날 오후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심 소령이 조종하던 F-5E는 지난 11일 오후 1시 43분쯤 수원기지에서 이륙 후 상승하던 중 항공기 좌우 엔진화재 경고등이 켜지고 기체가 급강하했다. 비상탈출 절차를 준비했지만 끝내 탈출하지 못했다. 공군은 고인의 계급을 대위에서 소령으로 추서했다.

공군은 심 소령이 민가 쪽으로 전투기가 추락하는 것을 막고자 조종간을 끝까지 놓지 않고 야산 쪽으로 기수를 돌리면서 비상탈출 시기를 놓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박수찬 기자 psc@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