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국경제

"책 안 읽는 한국인"..성인 절반 이상 1년에 한 권도 안 본다

장지민 입력 2022. 01. 14. 23:03 수정 2022. 01. 14. 23:08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의 독서량이 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성인 중 1년에 책을 한 권도 읽지 않는 사람이 절반이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연간 종합 독서율은 1년간 교과서와 학습 참고서, 수험서, 잡지, 만화 등을 제외한 일반도서를 1권 이상 읽거나 들은 사람의 비율을 말한다.

 연간 종합 독서량은 이들이 읽거나 들은 도서 권수를 뜻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반적인 독서율 하락 추세
20대만 이전 수준 유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의 독서량이 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성인 중 1년에 책을 한 권도 읽지 않는 사람이 절반이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4일 문화체육관광부가 발표한 '2021년 국민 독서실태' 조사에 따르면 최근 1년(2020년 9월~2021년 8월)간 종합 독서율은 47.5%를 기록해 과반을 밑돌았다. 마지막 조사인 2019년 조사 때보다 8.2%포인트나 감소한 것이다. 

지난 1년간 종합 독서량도 4.5권으로, 2019년보다 3권 줄었다. 연간 종합 독서율은 1년간 교과서와 학습 참고서, 수험서, 잡지, 만화 등을 제외한 일반도서를 1권 이상 읽거나 들은 사람의 비율을 말한다. 연간 종합 독서량은 이들이 읽거나 들은 도서 권수를 뜻한다. 

초·중·고교 학생은 연간 종합 독서량 34.4권, 종합 독서율 91.4%를 기록했다. 이 역시 2019년보다 독서량은 6.6권, 독서율은 0.7%포인트 감소했다. 

다만 20대 청년층(만 19~29세)의 독서율은 78.1%로, 2019년보다 0.3%포인트 소폭 늘어났다. 뿐만 아니라 모든 성인 연령층에 비해 높은 독서율과 많은 독서량을 보였다. 

종이책 독서율은 성인 40.7%, 학생 87.4%로 2019년보다 각각 11.4%포인트, 3.3%포인트 감소했고 전자책 독서율은 성인 19%, 학생은 49.1%로 2019년보다 각각 2.5% 포인트, 11.9%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학생과 20대 청년층을 중심으로 증가 폭이 커져 독서 생활에서의 전자책 이용이 늘어난 것으로 나왔다.

또한, '코로나19 발생 이후 독서 생활 변화'를 묻는 질문에는 성인은 대체로 큰 변화가 없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나 학생은 독서량, 종이책 독서 시간이 증가했다는 응답이 모두 40% 이상이었다.

성인들은 독서하기 어려운 가장 큰 이유로 ‘일 때문에 시간이 없어서’(26.5%)를 꼽았으며. ‘다른 매체·콘텐츠 이용’(26.2%)이라는 응답이 그 뒤를 이었다. 학생들은 '스마트폰, 텔레비전, 인터넷 게임 등을 이용해서'(23.7%)를 독서 방해 요인으로 꼽았다. 

국민 독서실태 조사는 격년으로 이뤄지며 이번 조사는 2021년 9월 1일부터 2021년 11월 12일까지 전국 단위로 실시됐다. 만 19세 이상 성인 6천 명과 초등학생(4학년 이상) 및 중·고등학생 3천32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성인은 면접조사, 학생은 설문조사 방식이 채택됐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