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쌀집 아저씨' 김영희 "이재명 영리하고 말 잘 해, 윤석열은.."

김경훈 기자 입력 2022. 01. 14. 23:12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 홍보소통부장으로 합류한 김영희 전 MBC PD가 정치권에 발을 들인 한 달 남짓 동안 "방송생활 30년 동안 먹었던 욕의 몇 배나 먹었다"고 말했다.

'나가수', '느낌표' 등 유명 프로그램의 연출을 맡아 '쌀집 아저씨'라는 애칭으로 더 유명한 김 본부장은 13일 전파를 탄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나와 "(선대위에 합류하기로) 결정하기 전부터 주변에서 말리는 분도 많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송영길(오른쪽) 대표가 지난달 2일 민주당 당사에서 김영희 PD를 홍보소통본부장으로 영입하며 박수로 환영하고 있다./권욱 기자
[서울경제]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에 홍보소통부장으로 합류한 김영희 전 MBC PD가 정치권에 발을 들인 한 달 남짓 동안 "방송생활 30년 동안 먹었던 욕의 몇 배나 먹었다"고 말했다.

'나가수', '느낌표' 등 유명 프로그램의 연출을 맡아 '쌀집 아저씨'라는 애칭으로 더 유명한 김 본부장은 13일 전파를 탄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나와 "(선대위에 합류하기로) 결정하기 전부터 주변에서 말리는 분도 많았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러면서 김 본부장은 "제가 TV 방송 만들면서 겪었던 것하고 정치는 차원이 다르게 복잡하고 굉장히 어렵다"면서 "'적이냐 아군이냐'로 갈려 싸우는 선거전의 무서움을 직접 느끼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김 본부장은 이어 "이재명 후보는 굉장히 명석하고 영리하고 말을 잘한다. 이 후보가 제 프로그램의 주인공이기에 캐릭터를 잘 잡아내야 한다"면서 "보이지 않는 면을 좀 보여야 되겠다(생각했다). 그것을 후보에게 말씀드렸는데 그게 바로 '겸손함'"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본부장은 "후보에게 그런 태도를 좀 더 부각시키는 노력을 좀 하셨으면 좋겠다고 했다"면서 "자심감이 있고 추진력이 있는 것은 물론 좋지만 그건 이미 다 보여줬기에 이제는 좀 겸손하고 사회 각계각층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모습, 그런 태도를 보여줘야지 우리가 궁극적으로는 잘 갈 수 있다"고도 했다.

더불어 김 본부장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어떤 캐릭터로 보이나'라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약간 소탈하고 좀 이렇게 형님 기질이 있다"고 답했다.

여기에 덧붙여 김 본부장은 "그것은 굉장한 장점"이라면서도 "막무가내형이 좀 그런 분위기가 있는데 그쪽도 아마 그걸 바꿔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