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TV

미국 12월 소매판매 1.9% 감소..오미크론 영향

엄수영 입력 2022. 01. 14. 23:45 수정 2022. 02. 02. 01:51

기사 도구 모음

치솟는 인플레이션과 코로나19 급증으로 미국의 소비자들이 연말 지갑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12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1.9% 감소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전체 13개 소매 분야 중 10개 분야가 지난달 매출이 감소했고, 이 중 전자상거래를 포함한 비(非)매장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8.7%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엄수영 기자]

치솟는 인플레이션과 코로나19 급증으로 미국의 소비자들이 연말 지갑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12월 소매 판매가 전월보다 1.9% 감소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최근 10개월 사이 최대폭 감소라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0.1% 감소)보다 감소폭이 훨씬 컸다.

자동차, 휘발유, 식료품 등을 제외한 근원 소매 판매는 3.1% 줄어 작년 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감소를 기록했다.

전체 13개 소매 분야 중 10개 분야가 지난달 매출이 감소했고, 이 중 전자상거래를 포함한 비(非)매장 소매 판매는 전월 대비 8.7%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말 쇼핑 대목인 12월마저 소비자들이 지출을 줄인 것은 고공행진하는 물가로 주머니 부담이 커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국의 12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7.0% 급등했다.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인 공급망 병목 현상과 물류 대란이 빚어진 상황을 고려해 소비자들과 유통업체들이 예년보다 일찍 움직인 것도 지난달 소매 판매 부진의 한 원인이 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의 대확산이 연말 미국인들의 소비 활동을 위축시켰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엄수영기자 boram@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