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PK' 찾은 윤석열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원전 정상화"

전민경 입력 2022. 01. 14. 23:57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4일 경상남도를 찾아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로 원전산업을 정상화 시키겠다"고 밝혔다.

먼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와 관련, "문재인 정부의 무분별한 탈원전 정책으로 무너져가는 경남의 원전산업을 되살리고 세계 최고의 한국형 원전산업으로의 진화를 모색하겠다"며 "원전산업의 정상화는 경남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진해신항 조기 착공, 
서부경남 의료복지타운 등
10가지 경남 지역 공약 발표
[부산=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4일 부산 서면을 찾아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후보 캠프 제공) 2022.01.14.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14일 경상남도를 찾아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로 원전산업을 정상화 시키겠다"고 밝혔다. 진해신항 조기 착공, 서부경남 의료복지타운 조성 등 경상남도를 공략할 총 10가지 지역 공약도 내놨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경상남도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에서 "경남은 국가주력산업과 미래산업의 중심"이라며 이같은 공약을 발표했다.

먼저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와 관련, "문재인 정부의 무분별한 탈원전 정책으로 무너져가는 경남의 원전산업을 되살리고 세계 최고의 한국형 원전산업으로의 진화를 모색하겠다"며 "원전산업의 정상화는 경남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탈원전 정책의 폐기를 통해 신한울 3ㆍ4호기 건설을 재개하고, 경남이 차세대소형원자로(SMR)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해나가겠다는 설명이다.

또한 "항공우주청' 설립을 약속하며 △항공우주청 설립 △항공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 △항공우주 제조혁신타운 조성 등을 통해 경남의 항공우주산업을 다각도로 지원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는 "항공우주산업을 국가주력산업으로 육성해 대한민국이 세계 7대 우주강국으로 비상하도록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또 진해신항 조기 착공을 약속했다. 진해신항을 스마트 대형항만으로 조성하고, 공항·항만·철도가 연계된 물류 허브의 장점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모빌리티 혁신플랫폼 구축을 통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창출한다. 그는 "국내 2위의 자동차 산업을 미래 모빌리티 산업으로 전환해 새로운 성장 기회를 창출하겠다. 제2의 판교테크노밸리로 정보통신기술(ICT) 경제와 디지털 경제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외에도 △미래형 스마트 제조업 전환 △경남형 교통망 확충 △디지털 신산업 육성과 교육 인프라 확충으로 융합형 청년 일자리 창출 △국립트라우마 치유복합단지 및 서부경남 의료복지타운 조성 △경남특화형 농식품 수출가공클러스터 조성 △남해안 신문화관광벨트 구축 등을 제시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