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오미크론 대비 방역대책 확 바꾼다..확진자 7천명 되면 시행

홍혜림 입력 2022. 01. 14. 23:5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이처럼 정부가 거리두기 강화를 연장한 가장 큰 이유는 국내 오미크론 우세화가 눈 앞에 닥쳤기 때문입니다.

정부는 빠른 전파력을 특징으로 한 오미크론이 다음주 절반을 넘을 것으로 보고 확진자가 하루 7천 명이 넘으면 오미크론 맞춤형 대응체계를 실행하기로 했습니다.

검사-추적-치료를 근간으로 하는 K방역 시스템을 전면 개편하겠다는 겁니다.

어떤 변화가 있는 것인지 큰 그림 홍혜림 기자가 정리합니다.

[리포트]

국내 오미크론 검출률이 가파르게 치솟고 있습니다.

당국은 다음 주 금요일 오미크론이 델타를 넘어설 것으로 예측했습니다.

[권덕철/ 보건복지장관 : "확진자가 급증하는 오미크론 특성을 고려해 고위험군 중심으로 빠르고 유연한 대응방식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고자 합니다."]

정부는 하루 확진자가 7천 명을 넘으면 그 즉시 ' 선택과 집중'을 특징으로 한 새 방역체계를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PCR 검사, 65세 이상 고위험군과 지정 병원에서 의사 소견서를 받은 사람 등 필요한 사람만 바로 PCR 검사를 받게 됩니다.

진단과 치료에 동네 의원이 참여합니다.

의심증상이 있으면 가까운 동네의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고, 양성이 나오면 선별검사소로 갑니다.

이후 경증 환자는 집에서 머물다 필요하면 지정 병의원에 가서 치료를 받고, 일주일 동안만 격리됩니다.

역학조사도 바뀝니다.

지금은 확진자가 발생하면 역학전문가가 밀접접촉자를 찾아내 확산을 차단하는 방식이지만 앞으로는 확진자 스스로 동선을 입력하고 이후 보건당국이 고위험군 중심의 밀접접촉자만 조사합니다.

의료, 교통, 국방 등 사회필수 분야에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해도 업무가 차질을 빚지 않도록 비상 계획도 마련합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영상편집:이재연/그래픽:김지혜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홍혜림 기자 (newshong@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