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우크라, 미·러와 3자 회담 제안.."안보 문제 논의"

정윤영 기자 입력 2022. 01. 15. 00:24

기사 도구 모음

우크라이나가 미국, 러시아와 3자 회담을 제안했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안드리 예르막 우크라이나 비서실장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우크라이나 주변 안보 문제를 논의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침공 가능성 고조 속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시민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비난하는 표지판을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우크라이나가 미국, 러시아와 3자 회담을 제안했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안드리 예르막 우크라이나 비서실장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을 갖고 우크라이나 주변 안보 문제를 논의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지난해부터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에 약 10만 명의 병력을 배치하면서 최근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지난 10일 미국과 러시아간 전략안정대화에 이어 12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러시아, 13일 유럽안보협력기구(OSCE) 57개 회원국 간 회담까지, 서방은 우크라이나의 긴장을 해소하기 위해 러시아와 대화를 추진했지만 모두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한 채 종료됐다.

안드리 비서실장은 "러시아가 천연가스를 '무기'로 사용하고 있다. 우크라이나의 안보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유럽의 안보를 이야기할 수 없다"면서 "대부분의 우크라이나인들은 (러시아와) 전쟁 가능성이 있을 경우 나라를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yoong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