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민일보

기준금리 1.25%로 또 인상.. 코로나 이전 수준 복귀

김지훈 입력 2022. 01. 15. 04:08

기사 도구 모음

한국은행이 또다시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했다.

치솟는 물가와 자산 거품을 잡겠다는 의도지만 반년도 되지 않는 기간에 기준금리가 3차례나 인상되며 전 국민 이자 부담은 10조원 가까이 늘게 됐다.

한은의 계산에 따르면 대출금리가 기준금리 인상분(0.25% 포인트)만큼 오를 경우 전체 차주의 이자 부담은 3조2670억원 늘어난다.

지난 5개월간 기준금리가 3차례 인상됐음을 고려하면 차주들의 이자 부담은 반년 만에 10조원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주열, 추가 인상 가능성도 내비쳐
가계 연 이자부담 10조 가까이 늘어


한국은행이 또다시 기준금리를 0.25% 포인트 인상했다. 이로써 기준금리는 22개월 만에 코로나19 사태 이전 수준(1.25%)을 회복하게 됐다. 치솟는 물가와 자산 거품을 잡겠다는 의도지만 반년도 되지 않는 기간에 기준금리가 3차례나 인상되며 전 국민 이자 부담은 10조원 가까이 늘게 됐다. 집값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기준금리마저 오르면서 ‘영끌족’(영혼까지 끌어모아 대출한 사람)의 상환 부담이 눈덩이처럼 불어날 수 있다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14일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현재 연 1.00%인 기준금리를 1.25%로 0.25% 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금통위는 2020년 3월 코로나19발 경제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1.25%였던 기준금리를 0.75%로 내리는 ‘빅컷’을 단행했다. 이후 5월에 0.25% 포인트를 추가 인하했다가 지난해 8월과 11월 각각 0.25%씩 올려 기준금리 1.00% 시대를 다시 열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추가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는 신호도 명확히 했다. 이 총재는 금통위 후 “오늘 (기준금리를) 올렸지만 성장과 물가의 현 상황, 그리고 전망 등을 고려해 보면 지금도 실물경제 상황에 비해 여전히 완화적인 수준이라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금융권에선 한은이 올해에만 기준금리를 최소 2~3차례 더 올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금통위의 연속적인 기준금리 인상에는 치솟는 인플레이션율과 자산 거품을 통제해야 한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통계청에 따르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9월까지만 해도 2%대를 웃돌았지만 10월(3.2%) 이후 지난달(3.7%)까지 3%대를 유지해왔다. 반면 한은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말 명목 국내총생산(GDP) 대비 민간 신용비율은 219.9%로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은의 계산에 따르면 대출금리가 기준금리 인상분(0.25% 포인트)만큼 오를 경우 전체 차주의 이자 부담은 3조2670억원 늘어난다. 지난 5개월간 기준금리가 3차례 인상됐음을 고려하면 차주들의 이자 부담은 반년 만에 10조원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통상 시중은행 대출금리는 기준금리보다 더 가파르게 오른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자 부담이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