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터널속 굉음 '떼빙' 차량들..만삭 아내, 겁에 질려 "무서워"

이영민 기자 입력 2022. 01. 15. 08:00

기사 도구 모음

무리 지어 도로를 고속 질주하는 일명 '떼빙'('떼'와 '드라이빙' 합성어)을 하는 자동차 동호회 회원들 때문에 위협을 느꼈다며 한 차주가 블랙박스 영상을 제보했다.

제보자는 "동호회로 추정되는데 과속은 당연한 것이고 터널 내 실선에서 위협적으로 차선 변경에 깜빡이도 켜는 사람, 안 켜는 사람도 있었다"며 "보조석에 있던 만삭의 아내가 공포에 질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영상 갈무리


무리 지어 도로를 고속 질주하는 일명 '떼빙'('떼'와 '드라이빙' 합성어)을 하는 자동차 동호회 회원들 때문에 위협을 느꼈다며 한 차주가 블랙박스 영상을 제보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분노의 질주 찍은 단체 떼드라이빙 제보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제보자는 늦은 밤 임신 중인 아내와 함께 시속 80㎞로 1차선으로 운전하며 귀가하고 있었다.

그런데 터널에 진입하는 순간 뒤에서 약 12대의 차들이 굉음과 함께 하이빔을 반짝이며 제보자 차량 옆을 빠르게 지나갔다.

/영상=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제보자가 공개한 영상에서 제보자의 아내는 차량들이 지나가는 내내 공포에 질린 듯 "무서워"를 반복한다.

제보자는 "동호회로 추정되는데 과속은 당연한 것이고 터널 내 실선에서 위협적으로 차선 변경에 깜빡이도 켜는 사람, 안 켜는 사람도 있었다"며 "보조석에 있던 만삭의 아내가 공포에 질렸다"고 말했다.

한편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과속이긴 한데 위협적인지는 잘 모르겠다" "만삭 아내 태우고 1차로로 계속 가는 남편도 이해되지 않는다"는 의견과 "떼빙 자체가 불법" "직접 당하면 위협적일 수 있다"는 의견으로 갈렸다.

이영민 기자 letswi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