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저 말투 많이 들어봤는데.." 이재명 저격한 토론패널 '마라탕' 정체, 알고 보니

권서영 입력 2022. 01. 15. 10:07 수정 2022. 01. 16. 09:17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한 토론 프로그램에서 익명 패널로 출연해 활동 중이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5일부터 JTBC 신규 파일럿 시사교양 프로그램 '가면토론회'에 패널로 출연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가면을 쓴 익명의 논객 6명이 출연해 각종 정치 및 사회 현안을 두고 3대 3의 토론 배틀을 벌이는 콘셉트의 방송이다.

'가면토론회'는 지난 5일 첫선을 보인 이후 현재 2화까지 방송된 상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JTBC 가면토론회에 출연한 논객 '마라탕'. [사진=유튜브 JTBC 채널 캡처]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최근 한 토론 프로그램에서 익명 패널로 출연해 활동 중이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5일부터 JTBC 신규 파일럿 시사교양 프로그램 '가면토론회'에 패널로 출연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가면을 쓴 익명의 논객 6명이 출연해 각종 정치 및 사회 현안을 두고 3대 3의 토론 배틀을 벌이는 콘셉트의 방송이다.

각 출연자는 '마라탕', '진실의 입', '민트초코', '캔맥' 등의 가명을 사용하며, 머리와 상체를 모두 덮는 검은색의 옷을 입고 가면을 쓴 채 등장할 뿐 아니라 익명성의 보장을 위해 음성까지 변조된다. '가면토론회'는 지난 5일 첫선을 보인 이후 현재 2화까지 방송된 상태다.

그러나 방송이 이어지면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지에서는 '마라탕'이라는 이름의 참가자의 정체가 이 대표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기 시작했다. 마라탕의 말투 등에서 이 대표 특유의 화법이 드러났다는 이유에서였다.

'마라탕'은 방송 내에서 "허위 이력 기재 등의 문제가 있다고 해서 대한민국의 영부인이 될 자격이 없다고 한다면 전과 4범은 대통령 후보를 사퇴하는 게 맞다", "자격 기준으로 적용하기 시작하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출마 자격이 안 된다"는 등의 발언을 했다. 또 여성가족부 폐지 논란과 관련하여 "이 대표 역시 여가부 관련 토론에 8번 이상 나갔다"고도 발언했다.

JTBC 측은 프로그램의 특성상 공개적으로 출연진 자체에 대해 언급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익명으로 활동하는 내용에 자세한 설명은 어렵다"고 답변했다.

권서영 기자 kwon19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