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여기는 베트남] 몰래 전 직원 오토바이에 구정선물 실어 놓은 회사

입력 2022. 01. 15. 10:46

기사 도구 모음

베트남의 최대 명절 '뗏(Tết: 음력설)'이 다가오면 대다수 기업체들은 직원들에게 1~3개월치 임금의 보너스를 지급한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매출이 감소한 업체들이 보너스를 대폭 삭감한 가운데 한 베트남 업체가 직원 개개인에게 깜짝 선물을 지급한 사실이 알려져 훈훈함을 주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베트남의 최대 명절 '뗏(Tết: 음력설)'이 다가오면 대다수 기업체들은 직원들에게 1~3개월치 임금의 보너스를 지급한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매출이 감소한 업체들이 보너스를 대폭 삭감한 가운데 한 베트남 업체가 직원 개개인에게 깜짝 선물을 지급한 사실이 알려져 훈훈함을 주고 있다. 

징뉴스를 비롯한 현지 언론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최근 베트남 타이빈성의 한 기업체는 직원들이 근무하는 사이 몰래 주차된 직원들의 오토바이에 쌀, 음료, 맥주 상자 등을 가득 실었다.

넓은 주차장을 가득 메운 수 천대의 오토바이에 선물이 가득 실린 사진은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 큰 주목을 받았다. 가뜩이나 최근 코로나19 팬데믹의 여파로 뗏 보너스 금액을 삭감하거나, 아예 취소하는 업체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등장한 해당 사진에 누리꾼들은 환호했다. 

이 회사의 노조위원장은 "회사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직원들에게 줄 뗏 선물을 준비했다"면서 "매년 회사는 직원들을 위한 뗏 보너스에 신경을 많이 쓰는데, 올해는 코로나19 팬데믹에 대비해 좀 더 일찍 준비했다"고 전했다. 해당 회사에는 총 1만8300명의 근로자들이 근무하고 있다. 해당 사진에 나온 선물은 이미 지난 8일 전 직원에게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2차 선물이 15일 지급될 예정인데, 여기에는 케이크, 식용유, 국수, 쌀 등 생필품이 포함된다. 또한 17일에는 1개월 임금에 해당하는 보너스와 뗏 보너스도 추가로 현금 지급한다. 

누리꾼들은 "직원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장님을 존경한다", "마음 씀씀이가 훌륭한 사장이 운영하는 회사는 생산 효율이 좋을 수밖에 없다", "다른 기업체들이 보고 배웠으면 좋겠다"라는 등의 찬사를 보냈다. 

한편 최근 호찌민시 노동보훈사회부에서 17만5000명의 근로자를 고용하고 있는 1000개 이상의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뗏 보너스 조사’ 결과, 보너스 지급에 어려움을 겪는 업체가 50% 이상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동나이성 비엔호아에 위치한 나이키 운동화 위탁 업체인 푸첸 베트남(Pouchen Vietnam)의 근로자 1만4000명은 예년보다 낮은 올해 뗏 보너스에 반발해 대규모 파업을 벌이기도 했다.

이종실 호찌민(베트남)통신원 litta74.lee@gmail.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