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디지털타임스

어제 열차서 솟구친 '북한판 이스칸데르' 2발..신속기동 과시

김광태 입력 2022. 01. 15. 11:20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전날 철로 위 열차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이 열차에서 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을 공개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후 2시 41분과 2시 52분경 북한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년 9월 이후 두 번째 철도서 쏴..블링컨 "미국의 한국에 대한 방어 약속 철통같아"
북한은 전날 철도기동 미사일연대가 검열사격훈련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이 전날 철로 위 열차에서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이 열차에서 미사일을 발사하는 모습을 공개한 건 이번이 두 번째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5일 "평안북도 철도기동 미사일연대의 실전능력 판정을 위한 검열사격훈련이 14일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이 미사일은 철도기반 미사일 발사체계를 이용해 발사됐다.

중앙통신은 "철도기동 미사일연대는 14일 오전 총참모부로부터 불의에 화력임무를 접수하고, 신속히 지적된 발사지점으로 기동하여 2발의 전술유도탄으로 조선 동해상의 설정목표를 명중타격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북한은 동해상에 설정된 해상 표적인 '알섬'을 타격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전날 평북 의주에서 발사된 이 미사일이 내륙을 관통해 함경도 길주군 무수단리 앞바다의 무인도인 '알섬'을 명중한 것으로 보인다.

변칙 기동을 하는 이스칸데르 미사일의 정확도가 향상된 것으로 군과 전문가들은 추정한다.

통신은 이번 훈련 성과를 평가하는 '강평'에 대해 "훈련에서 신속한 기동성과 명중성을 보장한 평안북도 철도기동 미사일연대의 전투동원태세가 높이 평가됐다"고 전했다. 또한 통신은 이번 훈련의 목적에 대해서는 "평북 철도기동 미사일련대 전투원들의 전투준비태세를 검열하고 화력임무수행능력을 높여주기 위한 것"이라며 "전국적인 철도기동 미사일운용체계를 바로 세우고 우리 식의 철도기동 미사일전법을 더욱 완성하기 위한 방도적 문제들이 토의됐다"고 전했다.

북한 지역 내에 촘촘하게 깔린 철도망을 이용해 어느 지역에서든 미사일을 쏠 수 있는 등 기동성이 우수해졌다는 평가다. 미사일을 탑재한 '장갑열차'를 여객용 열차로 위장할 수 있어 군사위성 등 감시망에 노출될 확률도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오후 2시 41분과 2시 52분경 북한 평안북도 의주 일대에서 동북쪽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11분 간격으로 발사된 이 미사일은 비행거리 약 430㎞, 고도 36㎞가량으로 탐지됐다. 이번 발사는 올해 들어 세 번째 무력시위다.

한편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14일(현지시간)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통화를 하고 북한의 잇단 미사일 발사 문제와 관련해 한국의 안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은 철통같다는 점을 확인했다.

국무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 블링컨 장관과 정 장관의 통화 사실을 전하면서 "블링컨 장관은 한미 동맹이 인도태평양 지역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임을 재확인했다"면서 "블링컨 장관은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고 밝혔다.

또 블링컨 장관은 통화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지적하고 지속적인 한미일 3자 협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두 장관은 이번 통화에서 한반도 항구적 평화와 완전한 비핵화를 이루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