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소방청, 광주 '이스라엘 특수부대' 투입 요구에 "수색 자체가 곤란"

김남희 입력 2022. 01. 15. 12:36

기사 도구 모음

정치권 일각에서 광주 아파트 붕괴사고로 매몰된 실종자 수색을 위해 이스라엘 특수부대를 파견을 요청하자는 주장이 나오자, 소방청이 15일 "지금은 수색 활동 자체가 곤란한 상황"이라며 "대한민국 구조대의 탐색구조능력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밝혔다.

소방청은 이날 오전 설명자료를 내고 "이스라엘 특수부대의 3D기술은 건물 붕괴 전·후를 비교해 실종자의 위치를 추정하는 기술이다. 이 부대는 직접적인 인명구조활동을 수행하지 않으며, 구조대상자의 예상 위치정보를 구조대에 제공한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안철수 "정부가 특수부대 파견 요청해야"
정부 "우리 탐색구조능력 세계 최고 수준"

[광주=뉴시스] 신대희 기자 = 광주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아파트 신축 현장 건축물 붕괴 사고 나흘째인 14일 오후 구조당국이 실종자들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 2022.01.14. sdhdream@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정치권 일각에서 광주 아파트 붕괴사고로 매몰된 실종자 수색을 위해 이스라엘 특수부대를 파견을 요청하자는 주장이 나오자, 소방청이 15일 "지금은 수색 활동 자체가 곤란한 상황"이라며 "대한민국 구조대의 탐색구조능력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밝혔다.

소방청은 이날 오전 설명자료를 내고 "이스라엘 특수부대의 3D기술은 건물 붕괴 전·후를 비교해 실종자의 위치를 추정하는 기술이다. 이 부대는 직접적인 인명구조활동을 수행하지 않으며, 구조대상자의 예상 위치정보를 구조대에 제공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광주 신축공사 아파트 붕괴사고 현장은 구조기술 또는 장비 부족이 아닌 크레인 전도 및 추가 붕괴 가능 등 현장의 불안정성으로 현재 수색활동 자체가 곤란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소방청에 따르면 매몰 현장은 간단한 중장비 작업에도 건물이 흔들릴 정도로 불안한 상태로, 구조물안전전문가들의 안전 우려에도 탐색구조를 강행하고 있다.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전날 실종자 수색과 관련해 "이스라엘 특수부대 '유니트 9900' 파견을 정부에서 요청할 것을 제안한다"며 "제가 이스라엘 대사님께 긴급히 요청드렸다"고 밝혔다.

이스라엘 방위군 소속인 유니트 9900은 위성이나 항공 정찰을 통한 지형 분석을 주임무로 한다. 지난해 7월 미국 플로리다주 12층 아파트 붕괴 참사 현장에도 투입된 바 있다.

소방청은 "핵심 위험 요인인 기울어져 있는 타워크레인과 불안전한 상태의 외벽이 제거되면 전면적인 수색구조작업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대한민국 구조대의 도시탐색구조능력은 유엔(UN)에서 최고등급을 인증받을 만큼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우리 구조대 자체적으로 구조 임무를 충분히 수행할 수 있다는 의미다.

한편 이흥교 소방청장은 전날 광주 구조 현장을 찾아 "현장대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되 구조활동에 총력을 다해 실종자들이 속히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격려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