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與 "尹 장모 명의신탁 의혹"..野 "친척 땅 대출 담보로 제공"(종합)

손인해 기자,서혜림 기자 입력 2022. 01. 15. 12:45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장모 최은순씨의 1400여평 양평 땅 명의신탁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TF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최씨가 타인 소유로 되어 있는 양평군 강상면 교평리 토지에 근저당권을 설정해 대출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與 "4번째로 확인된 명의신탁 의심 부동산..24억7700만원 근저당 설정"
野 "의혹 사실무근..장모 변제 자력 충분해 친척이 편의 제공" 반작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TF 단장이 지난달 14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장모인 최모씨의 도촌동 토지 관련 부동산 실권리자명의 등기에 관한 법률(부동산실명법) 위반 공소장과 과징금 부과 내역, 과징금 미납에 따른 소유 부동산 압류 목록 등을 공개하고 있다. 2021.12.1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장모 최은순씨의 1400여평 양평 땅 명의신탁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힘은 즉각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현안대응TF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최씨가 타인 소유로 되어 있는 양평군 강상면 교평리 토지에 근저당권을 설정해 대출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현안대응TF는 "이는 양평군 강상면 병산리 5개 필지, 성남시 도촌동 임야 16만평, 송파구 60평대 고급아파트에 이어 4번째로 확인된 명의신탁 의심 부동산"이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현안대응TF에 따르면 약 1473평 규모의 양평군 인근 토지는 김모씨 앞으로 등기가 되어있고, 2011~2022년까지 채무자 최씨의 이름으로 약 10여년간 총 4회에 걸쳐 24억7700만원의 근저당이 설정됐다.

현안대응TF는 "이번에 추가 확인된 교평리 토지는 최씨가 농지법을 위반하며 취득한 것으로 의심되는 양평군 백안리 농지 2필지에 설정된 공동담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고 말했다.

김병기 현안대응TF 상임단장은 "남의 땅을 마치 자기 땅처럼 저당 잡아 대출받는 최씨의 비범한 대출 기법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그간 드러난 차명부동산과 부동산투기 의혹은 다 외우기도 벅찰 정도로 많은데 아마 본인도 본인 땅이 얼마나 있는지 모를 지경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직 검사였던 윤 후보를 사위로 맞은 2012년 이후에도 3번이나 남의 땅을 담보로 대출을 받은 사실도 허투루 넘겨선 안 된다"며 "처가의 부동산 투기, 차명 보유 의혹을 방치해 온 윤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탈세, 탈법 등 부동산 관련 반사회적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제정된 부동산실명법이 유명무실화될 것"이라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사실무근'이라며 "아니면 말고 식 허위사실 유포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양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민주당이 의혹을 제기한 토지는 가까운 친인척이 수십 년간 소유해 온 것"이라며 "최씨가 대출을 받을 때 부탁해 최씨 소유 다른 토지들과 함께 담보로 제공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최씨의 변제 자력이 충분해 담보로 제공하는 편의를 제공한 것일 뿐 차명 재산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오전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시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을 마친 뒤 연단을 나서고 있다. 2022.1.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so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