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임기말 새 전용기 갈아탄 문 대통령.. 중동 순방 출발 [사진잇슈]

왕태석 입력 2022. 01. 15. 13:01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12년 만에 새 기종으로 교체된 대통령 전용기(공군 1호기)를 타고 아랍에미리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에 나섰다.

새 전용기 도입은 지난해 10월 문 대통령의 유럽 순방 직후 이루어질 예정이었으나, 독일 함부르크의 기체 개조 업체로부터 인도가 늦어지면서 지난해 12월 호주 국빈 방문 당시까지 구형 전용기가 투입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중동 3개국을 방문하기 위해 15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 신형 공군 1호기 앞에서 기념촬영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6박8일 일정으로 아랍에미리트, 사우디아라비아, 이집트를 방문한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중동 3개국을 방문하기 위해 15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1호기에 오르며 인사하고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구형 공군 1호기를 지나 신형 공군 1호기로 향하고 있다. 구형 동체에 쓰인 국호 서체는 신형과 다르고 색깔도 청색이다. 왕태석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12년 만에 새 기종으로 교체된 대통령 전용기(공군 1호기)를 타고 아랍에미리트 등 중동 3개국 순방에 나섰다.

기존 전용기가 도입된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이전에는 해외 순방 시에만 국적기를 임시로 빌려 개조해 쓰던 방식이라 사실상 전용기라고 할 수 없었다. 따라서 전용기 다운 전용기는 이번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임기 중 구형과 신형 전용기를 모두 타는 최초의 대통령이 됐다.

이날 문 대통령이 탑승한 새 전용기는 보잉 747-8i 기종으로, 구형인 보잉 B747-400 기종보다 동체가 커지고 운항 거리도 길어졌다. 가장 눈에 띄이는 변화는 동체에 쓰인 국호의 서체다. 탑승구 위에 그려진 태극기 좌우로 배치된 '대한민국'과 'KOREA'에 용비어천가 목판본체와 기미독립선언서 활자체를 응용한 서체를 적용한 것이다. 청와대는 "대한민국의 전통을 대표할 수 있는 서체에 현대적 감각을 가미해 재해석한 서체"라고 설명했다.

신형 전용기는 추력이 약 20% 향상된 신형 엔진이 장착돼 최고 순항 속도 마하 0.86, 최대 운항 거리는 1만4,815㎞에 달한다. 내부 개조를 통해 회의 공간이 늘어나고 각종 편의성도 개선됐다.

15일 서울공항에서 신형 공군 1호기(뒤)와 구형 공군 1호기가 임무 교대식을 위해 나란히 계류해 있다. 왕태석 선임기자
신형 대통령 전용기의 내부. 개조 작업을 통해 회의공간, 좌석 및 편의 시스템이 개선됐다. 청와대 제공
신형 대통령 전용기의 내부. 개조 작업을 통해 회의공간, 좌석 및 편의 시스템이 개선됐다. 청와대 제공

새 전용기는 대통령 객실 재설계를 비롯해 통신 장비 개조, 외부 공격에 대한 방어 기능, 새로운 보안 기능이 추가됐다. 또한, 군과 위성으로 직접 연결할 수 있는 국가 지휘 통신망과 위성 통신망을 장착해 유사시 세계 어디에서도 국가비상사태에 대처할 수 있다. 새 전용기는 지난 11일부터 전력화된 데 이어, 그 첫 임무로 문 대통령의 중동 순방에 투입됐다.

새 전용기 도입은 지난해 10월 문 대통령의 유럽 순방 직후 이루어질 예정이었으나, 독일 함부르크의 기체 개조 업체로부터 인도가 늦어지면서 지난해 12월 호주 국빈 방문 당시까지 구형 전용기가 투입됐다.

구형 전용기는 2010년 이명박 대통령 시절 대한항공으로부터 장기임차한 뒤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까지 11년간을 `코드원'. 으로 불리며 세계 각국을 누볐다. 해당 기종이 2001년 생산된 만큼 노후화에 따른 새 기종 도입을 여러 차례 시도했으나 예산 문제로 연기돼 왔다. 2015년과 2020년 두 차례 임차 계약을 연장한 뒤 이번에 새 전용기 도입이 이루어졌다.

호주 국빈 방문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21년 12월 15일 호주 시드니 킹스포드스미스 공항에서 공군1호기에 오르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탄 전용기는 11년간 대통령 전용기로써 임무를 마감하는 마지막 비행이 되었다.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2월 12일 서울공항에서 호주를 국빈방문 하기 위해 공군 1호기에 올라 인사하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탑승한 전용기는 호주순방을 마지막으로 11년간 대통령 전용기로써 임무를 마감하는 마지막 비행이 되었다. 성남=뉴시스
2021년 12월 12일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 교체를 앞둔 대통령 전용기 공군 1호기 보잉 B747 400이 계류돼 있다. 성남=뉴스1

왕태석 선임기자 kingwang@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