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김민전 교수 "김건희씨, 정의롭고자 한 남편 덕에 얼마나 마음고생했을까"

노정연 기자 입력 2022. 01. 15. 13:1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김민전 전 경희대 교수 /경향신문 자료사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했던 김민전 전 경희대 교수가 15일 윤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에 대해 “김씨의 ‘7시간 통화’가 사실인지 아닌지는 알 수 없으나, 정의롭고자 한 남편 덕에 얼마나 마음고생했을까를 생각해보면 어느 정도 이해가 된다”고 밝혔다.

김 전 교수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오는 16일 MBC <스트레이트>가 보도를 예고한 김씨와 한 기자 간의 ‘7시간 통화 녹취록’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 총장을 응원하고 걱정한 만큼 그의 부인에 대한 걱정도 했다. 일면식도 없었지만, 정권의 핍박을 받는 남편으로 인해 부인은 얼마나 힘들까 또 어떻게 이겨낼까 걱정을 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전 교수는 “김건희씨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수십명의 가계정과 싸웠을 뿐인데도 허무가 밀려왔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전 교수는 이번 대선을 “윤석열, 이재명 후보 모두 아웃사이더(혹은 비주류)여서 당을 장악하는데 많은 시간을 들였고, 후보들의 공약이 ‘micro targeting’을 하고 있다”며 “유투브, 커뮤니티 등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다는 특징을 들 수 있을 것 같다. 여기에 한가지를 덧붙인다면 ‘반여성’을 들 수 있을 것 같다”고 규정했다.

그는 “‘반여성’을 먼저 그리고 지독하게 사용한 것은 소위 진보진영이었다”며 “일부 유투브를 필두로 해서 윤 후보 부인의 결혼 전 사생활을 캐고, 그것도 모자라 전혀 증거가 없어 보이는 술집 종업원설을 끊임없이 제기했다. 젊어서 결혼한 것도 아니고, 당연히 인생에 있어서 몇몇 이성과의 인연이 있을 수 있을 텐데 사실인지 알 수도 없는 그 과거를 캐서 인터넷 공간에 넘쳐나게 만들었다”고 비판했다.

노정연 기자 dana_f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