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공부 안돼 죽으려 했다" 日수능날, 도쿄대 앞 무차별 칼부림

입력 2022. 01. 15. 14:48 수정 2022. 01. 15. 15:21

기사 도구 모음

일본에서 한국의 대학수학능력시험에 해당하는 '대학입학 공통테스트' 가 실시된 첫날인 15일 무차별 칼부림 사건이 발생해 3명이 부상했다.

현장에서 체포된 용의자는 17세 고등학생으로 "공부가 잘 안돼 사건을 일으켜 죽으려고 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사건이 발생한 도쿄대 혼고캠퍼스에서는 약 3700명이 대학입학 공통테스트에 응시할 예정이었으며 시험은 예정대로 오전 9시30분부터 시작됐다고 NHK는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5일 오전 8시30분경 일본 도쿄대 '대학입학 공통 테스트' 시험장에서 칼부림 사건이 발생해 3명이 다쳤다. [연합]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일본에서 한국의 대학수학능력시험에 해당하는 '대학입학 공통테스트' 가 실시된 첫날인 15일 무차별 칼부림 사건이 발생해 3명이 부상했다.

현장에서 체포된 용의자는 17세 고등학생으로 "공부가 잘 안돼 사건을 일으켜 죽으려고 했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NHK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0분 도쿄도 분쿄구의 도쿄대 시험장 앞에서 수험생 2명과 70대 남성이 흉기에 찔렸다.

15일 무차별 칼부림 사건이 발생한 도쿄대 시험장 앞 모습. [EPA]

치바현 출신 남자 수험생(18)은 중상을 입었고, 여자 수험생(18)은 경상, 72세 남성은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세 사람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며 의식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나고야 사립고등학교 2학년에 재학 중인 17세 남학생으로 현장에서 살인 미수 혐의로 체포됐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도쿄대 앞을 걸어가던 3명을 칼로 찔렀다. 15cm 칼은 집에서 가져왔다"고 혐의를 인정했다.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공부가 잘 안돼 사건을 일으켜 죽으려고 했다"고 말했다.

일본 소방대원들이 15일 도쿄대 인근 토다이마에역에 집결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용의자는 도쿄대 인근 역에 불을 붙였다고 말했다. [EPA]

이밖에도 용의자는 "범행 전 인근에 불을 붙였다"고 시인했다. 경찰은 이 학생이 지하철 역내에 폭죽을 터뜨린 것으로 보고 조사를 벌이고 있다.

이날 사건이 발생한 도쿄대 혼고캠퍼스에서는 약 3700명이 대학입학 공통테스트에 응시할 예정이었으며 시험은 예정대로 오전 9시30분부터 시작됐다고 NHK는 전했다.

한편 지난해 처음 도입된 대학입학 공통테스트는 이날 전체 수험생 53만367명이 참석한 가운데 일제히 시작됐다.

대학입학 공통테스트는 이달 15~16일 실시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등으로 참여하지 못한 수험생을 위한 추가 시험은 29~30일 시행된다.

cheo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