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쓰레기집에 쇠목줄 찬 강아지..세상 떠난 주인 하염없이 기다렸다

권혜미 입력 2022. 01. 15. 15:00

기사 도구 모음

두꺼운 쇠목줄을 찬 강아지가 쓰레기가 잔뜩 쌓인 방에 방치됐다.

이 아이는 주인이 세상을 떠난 사실을 모른 채 혼자서 하염없이 주인을 기다렸다.

헬프셸터 측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 강아지는 이불, 옷가지, 비닐봉지 등 각종 생활용품과 쓰레기가 잔뜩 쌓인 방 안에서 목에 쇠줄이 묶인 채로 발견됐다.

오랫동안 사람의 손길을 타지 않은 듯 보이는 집엔 새까만 곰팡이와 강아지의 배변도 그대로 남아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시 시작할 기회 기다리고 있다" 입양 공고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두꺼운 쇠목줄을 찬 강아지가 쓰레기가 잔뜩 쌓인 방에 방치됐다. 이 아이는 주인이 세상을 떠난 사실을 모른 채 혼자서 하염없이 주인을 기다렸다.

지난 12일 경기 성남시 산하 유기동물 보호소인 ‘헬프셸터(helpshelter)’는 공식 인스타그램에 입양 공고 소식을 전하며 “주인 사망으로 입소했다. 믹스견 여아, 몸무게 6.2㎏, 나이 7살 추정”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사진=‘헬프셸터(helpsheiter)’ 공식 인스타그램)
헬프셸터 측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이 강아지는 이불, 옷가지, 비닐봉지 등 각종 생활용품과 쓰레기가 잔뜩 쌓인 방 안에서 목에 쇠줄이 묶인 채로 발견됐다.

오랫동안 사람의 손길을 타지 않은 듯 보이는 집엔 새까만 곰팡이와 강아지의 배변도 그대로 남아있었다.

보호소 측은 “대체 그곳에서 무엇을 보고 듣고 얼마나 오랜 시간을 홀로 외로움에 견뎌냈을지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다”며 “누군가의 선택만이 이 아이의 내일을 살게 한다. 다시 시작할 기회를 기다리고 있다”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어 “모든 유기견을 위해 최선을 다해줄 수 있는 입양처를 찾는데 많은 노력을 기하고 있다. 좋은 마음과 책임으로 동참해달라”고 덧붙였다. 성남시 유기견 정보에 따르면 입양 기한은 오는 20일까지다.

한편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보호센터에 입소한 유기동물은 10일이 지나도록 소유자를 알 수 없거나 소유자가 소유권을 포기할 경우, 지자체가 소유권을 갖는다. 지자체는 일정 기간이 지나면 유기동물을 안락사할 수 있다.

권혜미 (emily00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