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지지율 17% 안철수, TV토론 참여" 주장한 국힘 의원은 누구

기성훈 기자 입력 2022. 01. 15. 15:46

기사 도구 모음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도 TV토론에 참여시켜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안 후보를 포함하지 않고 설 연휴 전 양자 TV토론회에 동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상현 의원 페이스북 통해 밝혀
안철수(오른쪽)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해 11월 1일 오전 국회 잔디광장에서 20대 대통령 선거 출마 선언을 한 가운데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찾아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사진=뉴시스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이 15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도 TV토론에 참여시켜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안 후보를 포함하지 않고 설 연휴 전 양자 TV토론회에 동의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선거비용을 100% 보전받는 15%기준을 상회하는 대선후보를 토론에서 배제한다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법정 TV토론이 아니기 때문에 더더욱 17%의 국민의 뜻을 받드는 모습을 보일 필요가 있다"며 "정권교체를 위해 중도층의 마음을 얻고자 꾸준히 노력해온 국민의힘이 정작 중도정치의 가치를 한결같이 지켜온 안 후보를 외면한다면 수권정당의 역량을 가진 큰 그릇임을 보여주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정권교체를 위해 대선을 치르고 있는 것이지, 집권여당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제1야당임을 보여주기 위해 대선을 치르고 있는 것이 결코 아니다"면서 "정권교체를 바라는 민심은 55%인데, 윤 후보의 지지율은 38%라고 한다. 우리의 당면과제는 정권교체를 바라는 압도적 민심을 오롯이 담아내는 데 집중돼야 한다"고 했다.

윤 의원은 "국민이 현 정권에게 가장 염증을 느끼고 정권교체를 바라게 된 중요한 이유가 바로 현 정부의 지독한 편가르기"라며 "그러한 국민의 마음을 읽고, 우리는 안철수 후보를 편가르지 않는 것으로부터 출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기성훈 기자 ki03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