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여기는 중국] 여친에 수면제 먹인 뒤 안면인식기능으로 거액 인출한 男

입력 2022. 01. 15. 16:11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은 안면인식 기술 시장 선점에 앞장서고 있는 국가다.

정부 주도의 안면인식 기술 개발로 중국 대도시에서는 안면인식 기반 결제 시스템과 금융서비스 공공안전 서비스 등 다방면에서 이 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실제로 최근 안면 인식기능으로 간편 결제 서비스를 이용했던 여성이 믿었던 남자친구에게 돈을 인출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중국은 안면인식 기술 시장 선점에 앞장서고 있는 국가다. 정부 주도의 안면인식 기술 개발로 중국 대도시에서는 안면인식 기반 결제 시스템과 금융서비스 공공안전 서비스 등 다방면에서 이 기술이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안면 인식 기능을 활용한 서비스의 부작용도 또 다른 사회 문제로 떠오르고 있는 분위기다.

실제로 최근 안면 인식기능으로 간편 결제 서비스를 이용했던 여성이 믿었던 남자친구에게 돈을 인출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피해 여성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벌어진 거액의 인출 사건은 마약 성분이 든 다량의 수면제를 마신 피해자가 깊은 수면 상태에 빠진 사이를 노린 연인에 의해 자행됐다. 

중국 광시성 난닝시 싱닝구인민법원은 여자친구가 잠든 틈을 타 지문과 얼굴 인식 등의 기능을 악용해 피해자의 모바일 가상계좌에서 15만 위안(한화 약 2810만원) 상당의 돈을 몰래 인출한 피의자 황모휘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15일 이같이 밝혔다. 

재판문에 따르면, 피의자 황 씨는 지난 2020년 12월 당시 연인사이었던 피해여성 동 씨에게 빌린 돈을 갚겠다며 피해자의 집을 찾은 뒤, 준비해왔던 마약 성분의 수면제를 여자친구에게 먹여 의식을 잃게 만들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황 씨는 당시 감기 기운이 있는 탓에 감기약을 복용 중이었던 여자친구 동 씨에게 자신이 직접 약을 가져다 주겠다며 피해자가 없는 거실로 이동했고, 그 사이 피해자가 평소 복용했던 감기약 대신 마약성분의 수면제를 여자친구에게 먹인 혐의를 받고 있다. 

그가 건낸 마약 성분의 수면제를 다량 복용한 여자친구 동 씨는 약 한 시간 후 심한 어지러움을 호소하며 잠에 들었다. 

이후 잠든 동 씨가 감고 있던 눈꺼풀을 강제로 뜨게 만든 뒤 안면인식 제한 기능을 풀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동 씨의 휴대폰 두 대를 들고 유유히 사라졌다. 사건 발생 이튿날 잠에 서 깬 피해자는 그제서야 자신의 모바일 가상계좌에서 약 15만 4000 위안 상당의 현금이 인출된 것을 확인하고 공안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공안은 유력한 용의자로 동 씨의 남자친구 황 씨를 적발해 수사한 결과, 사건 발생 무렵 온라인 불법 도박으로 수천만 원대의 빚을 진 그가 고의로 동 씨에게 마약 성분의 수면제를 먹인 뒤 거액의 돈을 몰래 인출한 것을 확인했다. 

한편, 관할 법원은 1심에서 피의자 황 씨에게 절도죄를 인정, 징역 3년 6개월과 벌금 2만 위안을 선고했다. 또, 피해자이자 전 여자친구인 동 씨에게 금전적인 손해를 모두 배상할 것을 명령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