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더팩트

이재명 '여가부 폐지' 비판에..이준석 "뭐 이리 말이 많나"

서재근 입력 2022. 01. 15. 16:15 수정 2022. 01. 15. 19:55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여가부 폐지' 공약 등을 비판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뭐 이리 말이 많냐"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재명 후보가 윤석열 후보를 향해 "국민 분열적 언동을 한다"고 비판한 내용의 기사를 링크하며 "복어 좀 드셨습니까. 편집에 여념이 없겠지만, 닷페이스 출연 영상 보고 추가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본인이 생각하는 젠더관과 2030을 위한 공약과 정책을 내놓으면 된다. 뭐 이리 말이 많냐"고 지적했다. 지난 6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는 이준석 대표의 모습. /이선화 기자

이준석 "본인 공약과 정책 내놓으면 되는 것"

[더팩트 | 서재근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여가부 폐지' 공약 등을 비판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뭐 이리 말이 많냐"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본인이 생각하는 젠더관과 2030을 위한 공약과 정책을 내놓으면 되는 것 아니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재명 후보가 윤석열 후보를 향해 "국민 분열적 언동을 한다"고 비판한 내용의 기사를 링크하며 "복어 좀 드셨습니까. 편집에 여념이 없겠지만, 닷페이스 출연 영상 보고 추가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이재명 후보는 페이스북에서 윤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일곱 글자 게시물을 캡처하면서 "최근 선거를 보면서 여러 가지로 우려스러운 상황을 목도하게 된다. 남녀갈등, 세대갈등을 부추기는 것이 그렇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와 이 대표를 향해 "제1야당 대통령 후보와 대표가 이런 국민 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또 버젓이 기사 제목이 되는 것이 놀랍기만 하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 대표는 최근 한 방송사 토론 프로그램에서 '익명 패널'로 활동 중인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끌었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5일부터 JTBC 신규 파일럿 시사교양 프로그램 '가면토론회'에서 패널로 출연하고 있다. 누리꾼들 사이에선이 대표가 '마라탕' 닉네임을 사용하는 출연자라는 추측이 나온다.

이 출연자는 최근 방송에서 "허위 이력 기재 등 문제로 대한민국의 영부인이 될 자격이 없다고 한다면 전과 4범은 대통령 후보를 사퇴하는 게 맞다", "자격 기준으로 적용하기 시작하면 이재명 후보는 출마 자격이 안 된다" 등 날 선 발언으로 화제를 모았다.

likehyo85@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저작권자 ⓒ 특종에 강한 더팩트 & tf.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