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尹과 각세우기' 이재명 "편 가르는 나쁜 정치, 배격해야"

이유림 입력 2022. 01. 15. 16:23 수정 2022. 01. 15. 16:54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5일 '이대남'(20대 남성) 구애에 나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해 "편을 갈라서 갈등을 부추기고 정치적 이익을 취하는 태도는 배격해야 할 나쁜 정치 풍토"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강원 춘천시 강원도의회에서 강원도 18개 시·군 번영회장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대남 구애 나선 국민의힘과 차별화
'주적은 북한' 尹 메시지에도 "포퓰리즘"

[춘천=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5일 ‘이대남’(20대 남성) 구애에 나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해 “편을 갈라서 갈등을 부추기고 정치적 이익을 취하는 태도는 배격해야 할 나쁜 정치 풍토”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강원도의회에서 열린 강원도 18개 시군 번영회장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후보는 이날 강원 춘천시 강원도의회에서 강원도 18개 시·군 번영회장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복어 좀 드셨느냐’고 비꼰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특정 정치인의 발언에 대해 말할 건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젠더 이슈 관리의 위험성을 ‘복어 요리’에 비유해왔다.

이 후보는 윤 후보의 ‘주적은 북한’ 메시지와 관련해선 “국가의 역할 중 중요한 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안보”라며 “거기에는 여야의 정략이 없어야 한다”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정치적 이익을 위해 당리당략적으로 안보에 위해를 가하는 포퓰리즘은 참으로 비난받아 마땅하고 경계해야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북한이 새해 들어 세 번째로 미사일을 쏘는 등 도발을 이어가자 페이스북에 ‘주적은 북한’이라고 적었다. 반면 이 후보는 이것이 ‘당리당략 포퓰리즘’이라고 본 것이다.

이 후보는 공공기관 2차 이전 문제와 관련해 “참 어려운 과제”라며 “저는 약간의 손실이 발생하더라도 지역균형 발전이라는 게 장기적으로 대국적으로 훨씬 더 큰 효용을 가져온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는 “어떤 공공기관을 어디로 옮길지 추후 검토해야겠지만,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는 기관들을 지방으로 이전해 균형을 이루는 건 반드시 실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유림 (contact2@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