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여기는 인도] "코로나, 뭣이 중헌디"..힌두교도 100만 명, 갠지스강 찾는다

송현서 입력 2022. 01. 15. 16:46

기사 도구 모음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는 가운데, 인도에서는 힌두교 최대 축제가 시작돼 100만 명에 가까운 신도들이 몰려들 것으로 보인다.

당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셌던 인도에서는 쿰브 멜라 축제가 개막하기 전부터 수많은 순례객과 행상인이 순례지인 하이드와르를 찾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인도 현지시간으로 14일, 갠지스강과 야무나강이 만나는 지점인 상감에서 힌두교 축제 ‘마그 멜라’가 시작됐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순례객 수천 명이 이곳에 몰려들면서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AP 연합뉴스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전 세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는 가운데, 인도에서는 힌두교 최대 축제가 시작돼 100만 명에 가까운 신도들이 몰려들 것으로 보인다.

14일 AP통신에 따르면, 성스러운 갠지스강과 야무나강이 만나는 지점인 상감(Sangam)에서는 매년 1~3월 마그 멜라(Magh Mela)로 불리는 축제가 6주간 열린다. 힌두교도 최대 축제 중 하나로 꼽히는 마그 멜라는 매년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힌두교도 수백만 명으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성지를 찾은 힌두교도들은 갠지스강에 들어가 목욕을 하며 죄를 씻어내고, 죽음과 환생의 악순환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한다.

인도 현지시간으로 14일, 갠지스강과 야무나강이 만나는 지점인 상감에서 힌두교 축제 ‘마그 멜라’가 시작됐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순례객 수천 명이 이곳에 몰려들면서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AP 연합뉴스

문제는 최근 인도의 코로나19 확산세가 극심한 상황이라는 사실이다. 현지시간으로 14일 오전 기준 인도 전역의 신규 확진자 수는 26만 4202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5월 일일 신규확진자수가 40만 명대에 육박하던 때에 비하면 낮은 수치지만, 오미크론의 영향으로 확진자가 급증하는 추세인 것만은 확실하다.

이런 상황에서 대규모 힌두교 축제가 시작됨에 따라 확산 우려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최근 인도의 확진자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힌두교 신자들이 종교의식을 위해 갠지스강을 찾고 있다”고 전했다. 이미 수천 명의 신도가 순례지에 집결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도 안팎에서는 역시 힌두교 축제인 쿰브 멜라(Kumbh Mela) 이후 대규모 확진자가 쏟아졌던 지난해 이맘때가 되풀이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당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셌던 인도에서는 쿰브 멜라 축제가 개막하기 전부터 수많은 순례객과 행상인이 순례지인 하이드와르를 찾았다. 쿰브 멜라가 시작된 후 3~4개월 후, 화장터가 포화상태에 이르렀을 정도로 많은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했다.

인도 현지시간으로 14일, 갠지스강과 야무나강이 만나는 지점인 상감에서 힌두교 축제 ‘마그 멜라’가 시작됐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순례객 수천 명이 이곳에 몰려들면서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AP 연합뉴스

현지 전염병 전문가들은 “(현재 열리는 종교 축제는 바이러스) 슈퍼 전파 행사나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현지의 한 변호사 역시 “이번 축제는 슈퍼 전파자 역할을 할 것이다. 지난 2년 동안 종교 단체가 치명적인 바이러스를 전국에 퍼뜨린 책임이 있는 만큼, 정부는 이렇게 많은 사람이 모이는 것을 허용해서는 안 된다”며 현지 고등법원에 축제 취소에 대한 탄원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순례자뿐만 아니라 당국도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이다. 정부는 백신 2회 접종을 모두 마치고 백신 접종 증명서를 소지한 사람만 갠지스 강에 들어가는 의식에 참여할 수 있으며, 모든 순례자들은 입구에서 열 검사를 거친다며 ‘안전한 방역’을 강조했다.

이에 AP통신은 “현지 비평가들은 인구 2억 명의 우타르프라데시주의 지방선거를 앞두고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힌두교도들을 화나게 할 이유가 없기 때문에, 감염 확산 우려에도 불구하고 축제가 허용됐다고 평가한다”고 전했다.

이어 “마그 멜라 순례지에 배치된 경찰 12명과 환경미화원 12명이 이미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