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백신 피해 대책 마련" "백신 패스 반대".. 도심 곳곳 방역정책 반대 집회

박지원 입력 2022. 01. 15. 17:13 수정 2022. 01. 15. 19:13

기사 도구 모음

토요일인 15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정책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백신 접종 피해자 가족과 학부모 단체, 의사 단체 등은 정부 방역정책에 반대를 표하며 거리로 나섰다.

이날 코백회 외에도 학생학부모인권보호연대 등 3개 단체가 지하철 7호선 먹골역부터 수락산역까지 백신 접종 강제에 반대하는 행진을 진행했고, 전국학부모단체연합도 소아·청소년 백신 패스 적용 완전 철회를 주장하며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5일 서울시청 앞 세종대로에서 경찰이 집회시위차량 통제를 위해 임시검문소를 운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토요일인 15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정책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다. 백신 접종 피해자 가족과 학부모 단체, 의사 단체 등은 정부 방역정책에 반대를 표하며 거리로 나섰다.

코로나19 백신피해자가족협의회(이하 코백회)는 이날 서울 중구 청계광장 앞에서 합동분향소를 차리고 백신 부작용 등으로 피해를 본 이들을 위한 추모행사를 열었다. 상주가 영정을 올리고 헌화한 뒤 백신 접종으로 인한 피해를 호소하는 이들의 사례를 소개하고 추모곡과 추모 시 낭독, 도보 가두행진 등의 행사를 진행했다.

백신 접종 후 고3 아들을 떠나보낸 어머니부터 40대 남편을 잃은 아내, 39세 오빠를 보낸 동생 등 가족을 잃은 이들은 정부가 소극적인 자세를 버리고 백신 접종 피해 원인을 다각적으로 규명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우리의 죽음은 대한민국 정부의 인재(人災)”라며 이들이 입은 피해와 백신 간의 인과성 인정에 대한 정부의 대책을 요구했다.

이날 코백회 외에도 학생학부모인권보호연대 등 3개 단체가 지하철 7호선 먹골역부터 수락산역까지 백신 접종 강제에 반대하는 행진을 진행했고, 전국학부모단체연합도 소아·청소년 백신 패스 적용 완전 철회를 주장하며 광화문 교보빌딩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또 다른 단체인 코로나 팬데믹 조사위는 강남역 인근에서, 백신인권행동 서울본부는 홍대입구역에서 각각 백신 패스에 반대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경기도의사협회, 코로나19 시민연대 등도 도심에서 집회와 행진을 했다.

한편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등 진보단체들은 이날 서울 도심에서 1만여명 규모의 대규모 ‘민중총궐기’ 집회를 열었다. 진보단체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은 오후 2시부터 여의도 공원에서 사전 집회를 시작해 오후 2시35분쯤 개회선언과 함께 본 집회를 진행했다. 오후 2시40분 기준 경찰 추산 1만1000명, 주최 측 추산 1만5000명이 모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당초 서울 도심 곳곳에서 총 44건(인원 8013명)의 집회신고를 했지만 서울시와 경찰은 이를 ‘쪼개기 집회’로 보고 불허 결정을 내렸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