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與 '尹 QR 패싱 과태료'에 "대통령 될 사람은 안지켜도 된다는 식..국민 불신"

입력 2022. 01. 15. 17:18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한 행사에 참석하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QR코드 인증을 하지 않아 과태료를 부과받은 것에 대해 "'나는 대통령 될 사람이니 안 지켜도 된다'는 식이라면 국가의 질서는 무너지고 정부는 국민의 신뢰를 잃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헤럴드경제는 전날 윤 후보가 작년 12월 28일 한 행사에 참석하면서,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을 위한 QR코드뿐 아니라 수기명부 작성 등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아, 방역당국으로부터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됐다는 사실을 단독보도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성주 "尹, 비과학적 방역패스 반대"
"합리적 대안 없다면 무책임한 선동일 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울산 동구 전하체육센터에서 열린 울산시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한 행사에 참석하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QR코드 인증을 하지 않아 과태료를 부과받은 것에 대해 “‘나는 대통령 될 사람이니 안 지켜도 된다’는 식이라면 국가의 질서는 무너지고 정부는 국민의 신뢰를 잃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민주당 간사 김성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 후보는 방역지침 면책특권이라도 있는가. 대통령은 솔선수범하며 모든 국민들의 모범이 되어야 할 대표 국민”라고 말했다.

헤럴드경제는 전날 윤 후보가 작년 12월 28일 한 행사에 참석하면서, 코로나19 백신접종 증명을 위한 QR코드뿐 아니라 수기명부 작성 등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아, 방역당국으로부터 과태료 처분을 받게 됐다는 사실을 단독보도한 바 있다.

윤 후보는 전날 이와관련 취재진에게 ‘부스터샷까지 다 맞았다. QR코드를 제가 잘 챙기지 못해 동행한 참모들이 휴대전화를 가져가서 했다고 하지만 착오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그동안 윤 후보는 SNS를 통해 ‘비과학적 방역패스 철회’ ‘9시 영업제한 철회’ ‘아동청소년 강제적 백신접종 반대” 등을 주장한 것에 대해선 “비과학적 방역패스에 반대하는 윤 후보의 ‘과학적’ 방역패스 정책이 무엇인지 밝혀달라. 아울러 방역패스 자체를 반대하는지, 사회적 거리두기도 부정하는지 입장을 밝혀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방역에 대한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표를 얻기 위한 무책임한 선동일 뿐”이라며 “윤석열 대통령 차기 정부의 방역정책의 원칙을 제시하기 바란다”고 했다.

mkkang@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