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이재명, 尹 대북 강경 발언에 "안보 포퓰리즘..비난받아 마땅"

입력 2022. 01. 15. 17:38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최근 잇딴 대북 강경 발언에 대해 "정치적 이익을 위해 당리당략적으로 안보에 위해를 가하는 안보 포퓰리즘"이라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이날 강원 춘천시 강원도의회에서 '강원도 18개 시군 번영회장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가의 역할 중 가장 중요한 게 국민의 생각과 안전을 지켜내는 안보라는 것이다. 안보에는 여야 정략이 없어야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李, 윤석열 겨냥 "정치적 이익 위해 안보 위해 가해"
이준석 겨냥해선 "갈등 부추기는 건 정말 나쁜 정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춘천)=배두헌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최근 잇딴 대북 강경 발언에 대해 "정치적 이익을 위해 당리당략적으로 안보에 위해를 가하는 안보 포퓰리즘"이라고 직격했다.

이 후보는 이날 강원 춘천시 강원도의회에서 '강원도 18개 시군 번영회장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가의 역할 중 가장 중요한 게 국민의 생각과 안전을 지켜내는 안보라는 것이다. 안보에는 여야 정략이 없어야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안보 포퓰리즘은) 참으로 비난받아 마땅하고, 경계해야 될 일"이라고 꼬집었다.

이 후보가 이날 오전 당원들에게 "국가안보를 정략적으로 활용하던 그 시절로 되돌아가선 안된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낸 데 대해선 "(윤 후보의) 특정 발언을 염두에 둔 반박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후보의 남녀·세대갈등 조장, 국민 편가르기 우려된다'는 자신의 메시지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본인이 생각하는 젠더관과 2030을 위한 공약과 정책을 내놓으면 되지 뭐 이리 말이 많느냐"고 비판한 데 대해서는 "제가 뭐 특정 정치인의 발언에 말씀드릴 건 아닌 것 같다"고 즉답을 피했다.

다만 "정치는 기본적으로 국민통합을 지향해야되는데, 편을 갈라서 갈등을 부추기고 정치적 이익을 취하는 태도는 정말로 배격해야 될 나쁜 정치"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강원 접경지역에 2차 공공기관 이전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어떤 공공기관을 어디로 옮길지에 대해선 추후에 검토해야 되겠지만 지금 수도권에 집중돼있는 공공기관들을 지방으로 이전해서 균형 이뤄내는 건 매우 중요한 과제고 반드시 실행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badhoney@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