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겨레

이재명 "선제타격론 갈등 격화땐 누가 손해보나..안보포퓰리즘"

서영지 입력 2022. 01. 15. 17:46 수정 2022. 01. 15. 18:26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겨냥해 "안보를 악용하는 '안보 포퓰리즘'을 외치는 이 사람들을 믿고 우리가 국가를 맡기겠냐"며 정면 비판했다.

이 후보는 "북한에다가 선거 때 필요하다고 총 쏴달라고 돈 주겠다고 제안한 집단이 누구냐"며 "국민의힘이 이름만 바꿨을 뿐이지 한반도 갈등. 이산가족 고통, 이 나라 미래 훼손해 가면서 정치적 이익 추구한 사람들이다. 싹 분칠해서 전혀 다른 모습인 척하지만, 그 본질은 어디 가지 않는다"고 날 선 비판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2 대선]강원도 '매타버스' 일정 춘천 거리 즉석연설
"북한에 선거때 돈주고 총쏴달라 한 본질 안 바뀌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5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겨냥해 “안보를 악용하는 ‘안보 포퓰리즘’을 외치는 이 사람들을 믿고 우리가 국가를 맡기겠냐”며 정면 비판했다.

이 후보는 이날 강원도 춘천 명동 거리걷기 뒤 즉석연설을 통해 “국가안보는 어떤 경우에도 정략적으로 악용되면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후보는 “북한에다가 선거 때 필요하다고 총 쏴달라고 돈 주겠다고 제안한 집단이 누구냐”며 “국민의힘이 이름만 바꿨을 뿐이지 한반도 갈등. 이산가족 고통, 이 나라 미래 훼손해 가면서 정치적 이익 추구한 사람들이다. 싹 분칠해서 전혀 다른 모습인 척하지만, 그 본질은 어디 가지 않는다”고 날 선 비판을 했다.

이 후보는 “북한을 선제타격하겠다고 협박해서 군사적 갈등 격화되면 누가 손해 보냐. 바로 국민이 손해 본다”라며 “주식시장 주가 내려가고, 한반도 투자 줄어들고 외국에서 돈 빌릴 때 이자 더 많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후보는 “이익은 누가 보냐. 편갈라서 불안감 조성해서 표 많이 얻어서 부정부패 저지르고, 호의호식하겠다는 그 정치집단들, 그 정치인들만 득 보는데 방치할 거냐”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4일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북한 단거리발사체 발사 관련해 페이스북에 ‘주적은 북한’이라고 쓰는가 하면 지난 12일엔 기자들과 만나 선제타격론을 꺼내 들었다.

‘여성가족부 폐지’를 꺼내 든 윤 후보와 국민의힘을 “퇴행적 정치집단”이라고 규정하며 국민이 심판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지금 처절한 편갈이, 보수우익 포퓰리즘이 고개를 들고 있다”며 “과거 군사정권이 자신들의 지배 토대 튼튼하게 하겠다고 경상도-전라도 싸우게 하고 자기 권력 유지했다”고 말했다. 이어 “남녀 편 갈라서 한쪽 공격하고 있다. 나라를 갈가리 찢으려고 하는 거냐”라며 “분열하고 아파하면 갈등의 원인을 제거해야 한다. 아파하는 청년 활용해서 한쪽 편들면서 아픈 상처 더 긁어서 내 이익 챙기는 게 사람이 할 일이 아니지 않냐”며 “여러분이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반면 자신은 유능한 ‘경제 대통령’임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 여기에 동의하느냐. 경제를 살릴 수 있는 길 향해 가야 한다”며 “점쟁이한테 묻지 않아도 국정 방향 알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바보야, 문제는 경제야’라는 1992년 미국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대선 후보 때 내걸었던 구호다.

또 이 후보는 이날 시종일관 ‘평화’를 강조하며 윤 후보에게 맞불을 놨다. 이 후보는 이날 강원도 춘천 강원도의회서 열린 ‘강원도 18개 시·군 번영회장 간담회’에서 “남북관계가 평화적 관계로 안착하고, 갈등이 최소화된 협력하는 관계가 되면 그게 곧 강원도 경제가 사는 여러 방안 중 하나일 거 같다”며 “남북이 갈등·대결 국면보다 평화, 공존, 협력하는 관계가 되게 힘쓰는 것도 강원 경제에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관계는 어느 날 찬바람이 불바다 갑자기 봄바람이 불고, 봄바람에 꽃 피다가 갑자기 한설이 몰아치기도 하는데 결국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불안정함을 안정적으로 관리하는 게 리더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2’ 일정으로 이날부터 1박2일간 강원도를 방문한다.

홍천·춘천/서영지 기자 yj@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