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이재명 "野, 남녀·세대갈등 조장" vs 이준석 "복어 좀 드셨나"(종합)

박태진 입력 2022. 01. 15. 17:47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관련 공약을 놓고 장외 설전을 벌였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남녀갈등과 세대갈등을 조장한다"고 비판했고, 이 대표는 "말이 많다. 복어 좀 드셨나"라고 맞받아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여가부 폐지 등 2030 공약 놓고 장외 설전
李, 尹 겨냥 "제2의 지역주의·나쁜정치"
이준석 "닷페이스 출연영상 보고 추가 말씀"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관련 공약을 놓고 장외 설전을 벌였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남녀갈등과 세대갈등을 조장한다”고 비판했고, 이 대표는 “말이 많다. 복어 좀 드셨나”라고 맞받아쳤다.

사진=이재명 후보 페이스북 캡처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윤 후보와 이 대표를 향해 “국민 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고 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페이스북 글 하단에 윤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7글자 게시물을 캡처해 놓기도 했다.

그는 “이런 선거 전략은 이전까지 듣도 보도 못한 것”이라며 “속으로야 그런 생각을 한다 해도 차마 입 밖으로 얘기하지 못했던…정치, 선거에서 해서는 안 될 금기 같은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남녀갈등, 세대갈등 조장은 모두 공통점이 있다. 세상을 흑과 백으로만 나누고, 국민을 둘로 갈라놓는다는 점에서 제2의 지역주의나 다름없다”면서 “서로에 대한 증오를 부추겨 상대가 가진 작은 것을 빼앗게 선동하며 자신은 뒤에서 정치적으로 큰 이득을 취하는 나쁜 정치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저는 어느 한 그룹을 적극적인 지지자로 만들어 표를 획득해야 하는 선거에서 영리하지 않은 행보라는 비판을 들어야 했다”며 “그러나 정치는 분열을 조장하는 대신 갈등을 조정하고 공동체를 통합해야 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믿는다. 쉽지 않은 길처럼 보이지만 국민의 집단지성을 믿고 그 길을 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곧바로 응수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의 이런 발언을 다룬 기사를 링크한 뒤, 이 후보를 겨냥해 “본인이 생각하는 젠더관과 2030을 위한 공약과 정책을 내놓으면 되지 뭐 이리 말이 많습니까”라고 썼다.

그러면서 “복어 좀 드셨습니까. 편집에 여념이 없겠지만 닷페이스 출연 영상을 보고 추가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이 후보가 최근 여성 인권과 페미니즘 등을 다루는 유튜브 채널 닷페이스에 출연한 것을 놓고 ‘복어 좀 드셨느냐’고 비꼰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평소 젠더 이슈 관리의 위험성을 ‘복어 요리’에 비유해왔다.

사진=이준석 대표 페이스북 캡처

박태진 (tjpark@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