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中언론 "영국의 화웨이 퇴출은 근거없는 미국 압박 탓" 주장

입력 2022. 01. 15. 18:01

기사 도구 모음

영국 정부의 화웨이 제재가 미국의 압박에 의한 '갑질'의 일환이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영국은 지난 2020년 7월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의 5G 제품과 장비 사용을 금지, 영국 내 화웨이의 완전 퇴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영국 정부의 화웨이 제재가 미국의 압박에 의한 ‘갑질’의 일환이었다는 폭로가 제기됐다. 영국은 지난 2020년 7월 세계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중국 화웨이의 5G 제품과 장비 사용을 금지, 영국 내 화웨이의 완전 퇴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중국 관영매체 CCTV는 싱가포르 전 외교관이자 싱가포르 국립대 리콴유공공정책대학원 키쇼어 마부바니 학장의 발언을 인용해 “영국 측이 화웨이 내부에 정보 요원을 심어 놓고 전수 조사를 벌인 결과 화웨이에 어떠한 위협도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15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키쇼어 마부바니 학장이 "영국 기업의 한 임원으로부터 전해 들었다"고 밝힌 증언을 추가로 공개하며 “더욱이 영국은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음모론이 제기됐을 시 화웨이의 입장을 신뢰한다는 방향이었지만, 불과 몇 개월 뒤 미국 정부의 압박을 이기지 못하고 화웨이 제재 쪽으로 방향을 우회하게 됐던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지난 2020년 7월 올리버 다우든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은 하원에 출석해 ‘중국통신장비회사 화웨이의 영국 내 완전 퇴출’을 공표한 바 있다. 

당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주재로 열린 국가안보회의에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던 화웨이 제재 조치에 대해 다우든 장관은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영국의 국가안보와 경제를 위해 지금은 물론 장기적으로 옳은 결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실상 중국 화웨이 장비 사용이 영국의 국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이라고 비판했던 것. 

영국 정부의 발표 직후 미국 정부는 “영국의 결정을 통해 국가 안보를 지키는 나라들이 점점 더 늘어나게 됐다”며 즉각 환영의 입장을 전했던 바 있다.

하지만 이번 폭로로 사실상 영국의 화웨이 제재가 미국의 전방위적인 ‘중국 때리기’ 전략의 일환으로 실행된 부당한 조치였다는데 중국 언론들은 이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하는 양상이다. 

 

특히, 이번 폭로에 대해 중국 CCTV 등 관영매체들은 지금껏 미국이 ‘중국제조2025’ 프로젝트의 상징인 화웨이를 고사시켜 전 세계적으로 중국을 고립시키기 위한 외교적 전략이라는 중국의 입장과 같이하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이 매체는 앞서 빈스 케이블 영국 전 상무장관은 수차례 안보부처가 여러차례에 걸쳐 화웨이 서비스 사용이 그 어떤 위험이 없다는 것을 담보했다고 강조했다. 이 매체는 빈스 케이블 전 상무장관의 발언을 인용해 “(그가)영국 정부가 화웨이 5G 장비와 서비스를 금지했던 결정은 국가안보와 무관하며 미국의 압박으로 부득이하게 내린 결정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중국 왕원빈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협박 외교로 인한 피해 사례는 전 세계 각국에 널려 있다”면서 “(화웨이 사태가)이른바 국가 안보와 5G 기술 리스크가 사실상 미국에 의한 중국 하이테크 기업을 탄압하기 위한 빌미에 불과했다는 것을 다시 한번 증명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왕 대변인은 이어 “미국의 협박외교로 인해 화웨이 외에도 한국의 삼성과 일본의 토시바, 중국 대만의 TSMC에 이르기까지 피해 사례는 세계 각국에 널려있다”면서 “미국의 폭력적인 행위는 기필코 국제 사회로부터 보이콧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다”고 비판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