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이재명 "편갈이 보수 우익 포퓰리즘 고개 들어..철퇴 내려달라"

춘천|탁지영 기자 입력 2022. 01. 15. 18:01 수정 2022. 01. 15. 18:0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5일 강원도 춘천시 명동거리를 방문,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5일 “나라를 갈가리 찢으려고 하는 퇴행적 정치집단에 철퇴를 내려달라”고 말했다. 최근 성별 갈라치기, 색깔론 논란에 휩싸인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비판한 것이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강원 춘천시 명동 거리를 걸은 뒤 즉석연설을 하며 “지금 처절한 편갈이 보수 우익 포퓰리즘이 고개를 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과거 군사정권이 자신들의 지배 토대를 튼튼하게 하겠다고 경상도와 전라도를 갈라 한쪽만 투자하고 한쪽만 소외시켜서 권력을 유지했다”며 “다시 또 분열의 정치가 시작되고 있다. 남녀 편을 갈라서 한쪽 편을 들고 한쪽을 공격한다”고 했다. 이 후보는 “정치의 가장 큰 역할은 통합”이라며 “아파하는 청년을 활용해 한쪽 편을 들면서 아픈 상처를 더 긁어 고통을 주면서 내 이익을 챙기는 게 사람이 할 일이 아니지 않나. 심판해달라”고 했다.

이 후보는 앞서 이날 오전에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남여갈등, 세대갈등 조장, 국민 편가르기를 우려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남녀 갈등 세대 갈등을 부추기는 선거 전략은 이전까지 듣도 보도 못한 것이었다”며 “제1야당 대통령 후보와 대표가 국민 분열적 언동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는 게 놀랍기만 하다”고 썼다.

이 후보는 즉석연설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기 위해 선제타격 해야 한다 발언한 윤 후보를 비판했다. 이 후보는 “안보는 국가와 국민의 안녕을 위해 정략을 배제하고 오로지 평화와 안전을 위해서만 정책을 만들고 집행해야 한다”며 “그런데 북한을 선제 타격하겠다고 협박해서 남과 북의 군사적 갈등이 격화되면 국민이 손해본다. 주식시장의 주가가 떨어지고, 한반도를 향한 투자가 줄어들고, 외국에서 돈을 빌릴 때 이자를 더 많이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 편 갈라치기하고 불안감을 조장해 표를 많이 얻어 부정부패를 저지르고 호위호식하겠다는 그 정치집단들만 이익을 본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을 향해 “한반도 갈등, 이산가족의 고통, 이 나라의 미래를 훼손해가면서 정치적 이익을 추구했던 사람들”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 후보는 “북한에 선거 때 필요하다고 총 쏴달라고 돈 주겠다고 제안한 집단이 누구였나. 그 사람들이 싹 분칠을 다시 해서 전혀 다른 모습인 척하지만 본질이 어디 가지 않는다”라며 “이 나라의 미래를 거짓말쟁이들, 안보를 악용하는 안보 포퓰리즘을 외치는 사람들을 우리가 믿고 국가를 맡기겠나”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자신이 성남시장과 경기지사 시절 거둔 성과로 대선 후보로 서게 됐다는 점을 강조하며 “대한민국의 최고의 도구를 (제게) 맡겨주시면 상상하지 못했던 새로운 세상, 모두가 행복해하는 세상, 젊은이들도 일자리가 없어 고통 받지 않는 성장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춘천|탁지영 기자 g0g0@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