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영상]윤석열, '김건희 통화' 방송 허용에 "바빠서 판결문도 못 봐"

울산=CBS노컷뉴스 황영찬 기자 입력 2022. 01. 15. 18:03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15일 법원이 부인 김건희 씨의 통화 녹취록을 토대로한 방송을 일부 내용을 제외한 채 허용한 것에 대해 "일정이 너무 바빠서 판결문을 아직 못봤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울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씨의 통화와 관련된 내용을)들여다 볼 시간이 없어서 뭐라 드릴 말이 없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핵심요약
'김건희 통화'에 말 아끼는 윤석열
어제는 "언급할 말 없다" 오늘은 "볼 시간이 없다"
울산 찾은 尹 "살고 싶은 젊은 도시로 거듭나게 할 것"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동해선 광역전철을 타고 울산 태화강역에 도착, 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15일 법원이 부인 김건희 씨의 통화 녹취록을 토대로한 방송을 일부 내용을 제외한 채 허용한 것에 대해 "일정이 너무 바빠서 판결문을 아직 못봤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울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씨의 통화와 관련된 내용을)들여다 볼 시간이 없어서 뭐라 드릴 말이 없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의소리 기자 A씨는 6개월 동안 수차례 김 씨와 통화한 내용의 녹음파일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를 MBC가 전달 받아 방송할 예정이다.

이에 국민의힘은 방송금지 가처분신청에 나서는 등 총력 저지에 나섰지만, 법원은 일부 인용 결정을 내렸다. 김씨의 수사 관련 사안이나 정치적 견해와 관련 없는 일상 대화를 제외한 나머지는 보도해도 된다고 판단한 것이다. 결국 방송은 예정대로 오는 16일 방영되게 됐다.

연합뉴스


윤 후보는 김 씨의 통화 녹취와 관련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삼가고 있다. 그는 전날 기자들과 만나서도 "지금 제가 언급할 이야기는 없는 것으로 생각이 든다"며 답을 피한 바 있다. 다만, 정치적으로 민감한 주제가 방송에 포함될 수 있기 때문에 선대본부는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울산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는 "울산이 미래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살고 싶은 젊은 도시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며 5가지 공약을 공개했다.

윤 후보는 울산 지역 발전을 위한 5가지 공약을 선보였다. △새로운 미래 성장동력으로 산업수도 위상 구축 △광역시에 걸맞는 광역교통망 구축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열악한 의료환경 개선 및 식수문제 해결 △인구감소와 교육문제 해결을 위한 청년 U턴 젊은도시 조성 △도시균형 성장축 강화 등이다. 울산에 '하늘자동차(드론) 특구'를 지정하고, 종합대학의 울산 이전을 검토하며, 그린벨트 해제율을 전국 평균 수준으로 높이기 위해 기준을 완화한다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울산 선대위 필승결의대회를 끝으로 윤 후보는 1박2일간의 부산·울산·경남 일정을 모두 마치고 서울로 돌아간다. 윤 후보는 "대선후보가 되고 나서 지난달 4일에 부산을 방문한 것을 제외하고 PK지역을 찾지 못했다"며 "마침 부울경 선대위를 선대위 발족식을 기해서 산업의 고충도 들어봤다"고 소회를 밝혔다.

울산=CBS노컷뉴스 황영찬 기자 techan92@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