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PK 찾은 윤석열, 읍소부터 파격 공약까지..집토끼 단속(종합)

김보겸 입력 2022. 01. 15. 18:21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당 내홍을 일단락한 뒤 첫 일정으로 부산·울산·경남(PK) 지역을 14일부터 15일 이틀간 방문했다.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일부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엎치락뒤치락하는가 하면, 부산 출신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치고 올라오는 상황 속 전통적 텃밭 다지기에 나서는 모양새다.

윤 후보는 부산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가덕도 신공항, 기왕 시작할 거면 화끈하게 예타(예비타당성조사) 면제시키겠다"고 약속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대위 내홍 수습 뒤 PK 1박2일 방문
"경남, 국힘 키워준 어머니 같은 곳"
역 찾아 시민들과 스킨십 늘리기도
가덕도 예타면제, 산은 부산이전 공약

[울산=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당 내홍을 일단락한 뒤 첫 일정으로 부산·울산·경남(PK) 지역을 14일부터 15일 이틀간 방문했다. 최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일부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이 엎치락뒤치락하는가 하면, 부산 출신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치고 올라오는 상황 속 전통적 텃밭 다지기에 나서는 모양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동해선 광역전철을 타고 울산 태화강역에 도착,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번 대선 최대 경합지인 PK의 지지세를 다시 끌어올려야 승산이 있다는 판단에서다. PK 방문 첫날인 지난 14일 윤 후보는 경남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경남은 국민의힘을 키워주신 어머니와 같은 곳”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출렁이는 표심 달래기에도 나섰다. 윤 후보는 “경남이 어느 누구보다 저와 우리 당에 보내주신 애정과 기대가 남다른 것을 잘 알고 있다.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진심어린 충고, 그리고 매서운 회초리가 저와 우리 당에게 너무나 중요한 이정표가 되고 있다”고 경남 지역을 치켜세웠다.

PK 시민들과 직접 스킨십을 늘리는 모습도 포착됐다. 14일 오후 6시쯤 부산 서면역에 깜짝 등장한 윤 후보는 시민들에게 퇴근길 인사를 건넸다. 기호 2번이 적힌 띠를 맨 윤 후보는 사진 촬영을 요청하는 시민들에게 “잘 좀 밀어 달라”며 소통 행보를 이어나갔다.

이틀차인 15일도 윤 후보는 오후 1시40분쯤 시민들과 함께 동해선 광역전철을 타고 부산에서 울산으로 이동했다. 일광역에서 열차에 올라탄 윤 후보는 “후보님 사랑합니다. 사진 안 찍으면 죽을 것 가아요”라 외치는 5060 여성 지지자 3명과 함께 사진을 찍었다. 윤 후보의 등장에 “대통령을 인물로 뽑아도 1등”이라고 외치는 시민도 있었다. 전철을 타고 이동하는 윤 후보를 발견한 40대 여성 승객은 영상통화로 아버지를 연결해 화상으로 응원을 건네기도 했다.

매머드급 공약도 내놓으며 표심 다지기에 박차를 가했다. 윤 후보는 부산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가덕도 신공항, 기왕 시작할 거면 화끈하게 예타(예비타당성조사) 면제시키겠다”고 약속했다. 현행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는 ‘기획재정부장관은 신공항건설사업의 신속하고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될 경우 예타를 면제할 수 있다’고 돼 있지만, 기재부 장관이 반대할지라도 밀어붙이겠다는 의지를 강조하면서다. KDB산업은행을 부산으로 이전해 금융자원을 뒷받침함으로서 부산을 세계 선도 해양도시로 발돋움하도록 하겠다고도 약속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보겸 (kimkij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