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JTBC

'김건희 방송' 앞두고.."법적 조치" "국민상식 부합"

채승기 기자 입력 2022. 01. 15. 18: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방송을 앞두고 어떤 내용이 보도될지, 파급력은 어느 정도 있을지 여야 모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윤석열 후보는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만, 국민의힘 당 차원에선 방송 내용을 보고 MBC에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나섰습니다. 민주당은 국민의 판단 앞에 겸허하게 임하라고 날을 세웠는데요.

이 소식은, 채승기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일부 인용을 결정한 법원을 향해선 유감을 표시했고, MBC를 향해선 "선거를 앞두고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하는 것" 이라며 "방송 내용에 따라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통화 녹취 방송의 선거법 위반 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고 답한 선관위에겐 "여당의 완장을 찼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후보는 말을 아끼고 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후보 : 글쎄, 전 아직 판결문도 보지 못했고 제 일정이 워낙 바쁘다 보니까 그걸 들여다볼 시간이 없어서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어떤 내용이 나올지 모르니 대응하기도 쉽지 않다"면서 "일단 방송 내용을 봐야할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대응 전략 실패란 지적도 나왔습니다.

"해프닝으로 끝날 돌발 사건을 가처분신청해 국민적 관심사로 만들었다"는 겁니다.

반면 민주당 선대위 조승래 수석대변인은 가처분신청을 일부 인용한 법원 판단에 대해 "국민 상식에 부합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윤 후보를 향해선 "김 씨의 발언 내용에 대한 국민적 판단 앞에 겸허하게 임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조성혜)

CopyrightsⓒJTBC,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