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먹는 코로나 치료제 첫 투약 9명.."다수 증상 호전"(종합)

김남희 입력 2022. 01. 15. 18:46

기사 도구 모음

지난 14일 국내 첫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를 투약받은 환자 9명이 증상 호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15일 "개인별로 차이는 있으나 투약 전과 대비해 다소간의 증상 호전 추세를 보이고 있는 환자가 다수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의사는 건강상태와 기저질환 등을 문진하고,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를 조회해 병용금기 의약품을 복용하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 팍스로비드 투약을 결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어제부터 화이자 '팍스로비드' 투약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14일 서울 구로구의 한 약국에 경구용 신종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배송돼 약사가 수량을 확인하고 있다. 치료제는 이날부터 환자들에게 투여할 수 있으며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보건의료 위기대응시스템'으로 약국 재고를 파악해 처방한다. 2022.01.14.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지난 14일 국내 첫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를 투약받은 환자 9명이 증상 호전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청은 15일 "개인별로 차이는 있으나 투약 전과 대비해 다소간의 증상 호전 추세를 보이고 있는 환자가 다수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화이자의 치료제 '팍스로비드' 처방이 시작된 전날 전국에서 총 9명이 치료제를 처방받았다. 모두 재택치료자로 지역별로 서울 3명, 대구 3명, 경기 2명, 대전 1명이다.

첫 투약자는 대전에 사는 70대 남성 A씨다. 지난 13일 기침 등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 PCR 검사를 받았으며, 14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고 재택치료 대상으로 확정됐다.

A씨는 관리의료기관인 대전한국병원에서 비대면 진료를 받았다. 의사는 건강상태와 기저질환 등을 문진하고,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를 조회해 병용금기 의약품을 복용하지 않는 것을 확인하고 팍스로비드 투약을 결정했다.

이후 약국이 약을 조제해 A씨에게 직접 약을 전달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은 "의료진의 처방 및 약국의 복약지도에 따라 먹는 치료제를 투약받고, 관리의료기관에서 투약 1~2시간 이후 유선으로 투약여부 및 건강상태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팍스로비드는 증상 발현 5일 이내에 복용을 시작해야 효과가 있다. 물량이 제한돼 있어 당분간 65세 이상 고령자 또는 면역저하자 중 경증~중등증 환자를 대상으로 우선 처방한다.

14~15일 이틀에 걸쳐 초도물량 1만3337명분이 전국으로 배송 중이다. 대도시는 대부분 14일, 도서산간지역은 이날 중 도착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