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국민의당, '마라탕' 이준석에 "가면 뒤 숨지 말고 당당히 나와라"

손인해 기자 입력 2022. 01. 15. 19:04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당은 15일 최근 한 종편 방송에서 '익명 패널'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방송에서 안철수 후보를 비난한 데 대해 "가면 뒤에 숨지 말고 당당히 나오라"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홍경희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제아무리 마스크를 뒤집어써도 악취는 진동한다"며 "이 대표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마스크를 쓴 채 안 후보를 비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고 전 국민이 보는 방송에 등장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스크 쓰고 안철수 비난..철부지 망동" 공개사과 요구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3일 오후 울산 남구 국민의힘 울산시당에서 제4기 울산 청년 정치사관학교 특강을 하고 있다. 2022.1.13/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국민의당은 15일 최근 한 종편 방송에서 '익명 패널'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방송에서 안철수 후보를 비난한 데 대해 "가면 뒤에 숨지 말고 당당히 나오라"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홍경희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제아무리 마스크를 뒤집어써도 악취는 진동한다"며 "이 대표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마스크를 쓴 채 안 후보를 비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고 전 국민이 보는 방송에 등장했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은 이어 "아무리 선거 승리가 급해도 제1야당의 대표가 익명성 뒤에 숨어 타당 대선후보를 비난하는 장면은 세계 정치사에 유례를 찾기 어려운 초대형 추태가 아닐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에 금도를 넘어서는 이 대표의 철부지 망동을 더 이상은 좌시할 수 없다"며 "즉각 공개사과하고 정신감정을 받아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5일부터 JTBC 신규 파일럿 시사교양 프로그램인 '가면토론회에 패널로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익명으로 활동하는 내용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기 어렵다"고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so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