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PK 민심 훑은 尹 "울산의료원 설립.. 그린벨트 해제"

김병관 입력 2022. 01. 15. 19:11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15일 울산을 찾아 "오는 3월 9일(대선일)은 대한민국을 불공정과 불의로 멍들게 하고 국민의 삶을 어렵게 만든 이 정권을 심판하는 날"이라며 정권 교체에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윤 후보는 이날 울산 동구 전하체육센터에서 열린 울산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지난 5년간 이 정권은 대한민국을 퇴보시키고 국민의 삶을 힘들게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건희 녹취록 방송엔 "드릴 말씀이 없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울산 동구 전하체육센터에서 열린 울산시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15일 울산을 찾아 “오는 3월 9일(대선일)은 대한민국을 불공정과 불의로 멍들게 하고 국민의 삶을 어렵게 만든 이 정권을 심판하는 날”이라며 정권 교체에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윤 후보는 이날 울산 동구 전하체육센터에서 열린 울산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지난 5년간 이 정권은 대한민국을 퇴보시키고 국민의 삶을 힘들게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문재인정권은) 자기 진영 사람 챙기기와 정치적 이익을 위해서라면 정의·공정·상식 같은 기본 가치를 완전히 무시했다”며 “과거를 바로잡고 대한민국을 제자리로 돌려놓을 수 있도록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다. 

창원, 부산에 이어 1박 2일 PK 방문의 마지막 일정으로 찾은 울산에서 윤 후보는 지역 맞춤형 공약을 내세우며 지역 표심을 파고들기도 했다.

윤 후보는 “울산은 경제 기적을 이룬 선진 대한민국의 상징이자 대한민국의 산업과 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성장동력”이라며 “대한민국 도시들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가장 먼저 제시한 도시가 바로 이 울산”이라고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울산이 미래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살고 싶은 젊은 도시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며 지역 개발 공약을 발표했다. 그는 “울산의료원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며 “UNIST 의과학원 설립으로 세계적 수준의 의료복합타운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윤 후보는 △광역교통망 구축 △그린벨트 해제 △조선·해양플랜트산업 육성 △깨끗한 식수 확보 △종합대학 이전 유치 등을 약속했다. 

윤 후보는 이날 필승결의대회 후 기자들과 만나 “UNIST 의과학원이 만들어지면 의학과 공학, 자연과학이 합쳐지는 것이기 때문에 울산 지역에 첨단산업 생태계가 더 커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배우자 김건희씨 통화 녹취 방송을 허용한 법원의 결정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선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며 “제 일정이 워낙 바쁘다 보니까 판결문을 들여다볼 시간도 없다”고 답했다. 

전날 국민의힘 의원들의 MBC 항의 방문이 언론 탄압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언론 탄압은 힘 있는 집권 여당이 하는 것이지 야당이 언론 탄압한다는 이야기는 금시초문”이라고 말했다. 

울산=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