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애플, 네덜란드 앱스토어 데이팅앱에 외부결제 허용

차병섭 입력 2022. 01. 15. 19:23

기사 도구 모음

애플이 '인앱 결제 강제' 관행에 대한 네덜란드 당국의 시정 명령에 따라 네덜란드 앱스토어 내 데이팅앱에 외부 결제 수단을 허용하기로 했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네덜란드에서 문제가 된 데이팅앱과 관련해 개발자들이 제3자 결제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전날 밝혔다.

네덜란드 소비자·시장당국(ACM)은 지난달 애플이 데이팅앱 분야에서 인앱 결제를 강제해 반독점법을 위반했다며 시정을 명령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네덜란드 당국 '인앱결제 강요 시정 지시'에 이행계획 발표
애플 로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 애플이 '인앱 결제 강제' 관행에 대한 네덜란드 당국의 시정 명령에 따라 네덜란드 앱스토어 내 데이팅앱에 외부 결제 수단을 허용하기로 했다.

15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애플은 네덜란드에서 문제가 된 데이팅앱과 관련해 개발자들이 제3자 결제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전날 밝혔다.

인앱 결제란 모바일 운영체계를 개발한 구글과 애플 등이 자사 앱 마켓에서 내부 결제 시스템으로만 유료 서비스를 결제하도록 하는 결제 방식이다. IOS를 개발한 애플은 앱 개발자에게 인앱 결제를 강요하며 수수료 15∼30%를 챙긴다.

네덜란드 소비자·시장당국(ACM)은 지난달 애플이 데이팅앱 분야에서 인앱 결제를 강제해 반독점법을 위반했다며 시정을 명령한 바 있다.

이 결정은 한국에 이어 세계 두 번째로 애플의 인앱 결제 관행에 제동을 건 것이었다.

한국은 지난해 9월 전기통신사업법을 개정해 글로벌 플랫폼이 인앱 결제를 강제하지 못하도록 했으며, 애플은 지난 7일 한국 방송통신위원회에 제3자 결제 서비스를 허용하겠다는 이행계획을 제출했다.

애플의 이번 결정은 네덜란드 당국이 15일까지 시정명령을 이행하지 않으면 최대 5천만 유로(약 679억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나온 것이다.

애플은 이번 조치와 별도로 네덜란드 당국의 결정에 대한 항소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이 결정이 소비자들에게 최선의 이익이라고 보지 않기 때문에 상급법원에 항소했다"면서 외부결제 허용 시 소비자의 사생활과 데이터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