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안철수 비난하던 가면男, 정체는 이준석?..국민의당 "철부지 망동"

기성훈 기자 입력 2022. 01. 15. 19:25 수정 2022. 01. 15. 19:55

기사 도구 모음

최근 한 종편 방송에서 '익명 패널'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에 대해 국민의당이 "마스크를 뒤집어써도 악취는 진동한다"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이에 홍 대변인은 "이 대표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마스크를 쓴 채 안철수 후보를 비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고 전 국민이 보는 방송에 등장했다"며 "아무리 선거 승리가 급해도 제1야당의 대표가 익명성 뒤에 숨어 타당 대선후보를 비난하는 장면은 세계 정치사에 유례를 찾기 어려운 초대형 추태가 아닐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뉴스1

최근 한 종편 방송에서 '익명 패널'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에 대해 국민의당이 "마스크를 뒤집어써도 악취는 진동한다"며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홍경희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15일 "이준석 대표는 가면 뒤에 숨지 말고 당당히 나와라"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놨다. 정치권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5일부터 JTBC 신규 파일럿 시사교양 프로그램인 '가면토론회'에 패널로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홍 대변인은 "이 대표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마스크를 쓴 채 안철수 후보를 비난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고 전 국민이 보는 방송에 등장했다"며 "아무리 선거 승리가 급해도 제1야당의 대표가 익명성 뒤에 숨어 타당 대선후보를 비난하는 장면은 세계 정치사에 유례를 찾기 어려운 초대형 추태가 아닐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홍 대변인은 그러면서 "정치에 금도를 넘어서는 이 대표의 철부지 망동을 더 이상은 좌시할 수 없다"며 "즉각 공개사과하고 정신감정을 받아보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성훈 기자 ki03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