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채널A

'소 반 마리 값' 300만 원짜리 한우 선물세트 등장

조현선 입력 2022. 01. 15. 19:37 수정 2022. 01. 15. 19:54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설대목을 맞은 백화점에 무려 300만 원짜리 한우 선물 세트가 나왔습니다.

한우 한 마리 값이 6백만 원쯤 합니다.

이렇게까지 비싼 선물에도 선듯 지갑을 여는 심리는 뭘까요?

조현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사과, 배가 담긴 과일상자부터 견과류, 더덕까지 다양한 설 선물세트가 쌓여있습니다.

올 설 연휴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이 6명으로 제한되면서 고향에 가지 못하는 사람들이 선물로 마음을 전하려고 합니다.

[현장음]
"이건 10만 원대고요. 알 크기는 이게 더 (좋아요)."

설 연휴에 맞춰 배송을 미리 신청하기도 합니다.

[김나영 / 서울 은평구]
"예전보다 찾아뵙지 못하니까. 가격대가 있는 선물을 드리려고 하고 있어요. 올해는 이제 보낼 예정이고 과일 세트 할 것 같아요."

한동안 저가의 실속형 명절 선물세트가 인기를 끌었지만 올해는 10만 원 넘는 고가 선물세트가 많습니다.

할인을 해 19만8000원, 20만 원 가까이 맞춘 세트도 눈에 띕니다.

정부가 다음 달 6일까지 청탁금지법의 농축산물 선물가격 기준을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올린 영향입니다.

"이번 설 명절은 예년보다 10~20만 원 사이 선물세트가 가장 잘 팔리고 있는데요.

소 반 마리 가격인 300만 원짜리 최상급 한우세트까지 등장했습니다."

부담스러운 가격에도 문의가 많습니다.

[현장음]
"먼저 물어보시는 분들 많이 있어요."

코로나19로 해외 여행이 어려워진 데다가 외식 비중도 줄면서 고가의 선물 세트로 억눌린 소비 욕구를 해소한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채널A뉴스 조현선입니다.

영상취재 이호영
영상편집 이태희

조현선 기자 chs0721@donga.com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