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광주 붕괴 사고로 130여 명 대피했는데..구청·시공사 '나몰라라'

입력 2022. 01. 15. 19:4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추가 붕괴가 우려되면서 인근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그러나 주거, 생활과 관련된 뚜렷한 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서 대피령이 무색해지고 있습니다. 어찌 된 일인지 김영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외벽이 무너져 내린 아파트 한쪽에 타워크레인이 아슬아슬하게 걸쳐 있습니다.

한쪽으로 기울어져 언제 추락할지 모르는 위험한 상황.

이처럼 추가 붕괴 우려가 발생하면서 사고 아파트 인근 26개 지번에 대해 대피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 스탠딩 : 김영현 / 기자 - "인근 주상복합건물에 거주하는 주민 130여 명은 긴급명령에 따라 주거지에서 대피했습니다."

대피령에 따라 관할 구청은 주민들이 자율적으로 숙박시설을 이용한 뒤 비용을 나중에 청구할 수 있도록 안내했습니다.

한 가구당 하루 지원 액수는 최대 6만 원.

그러나 대피가 길어지면서 주민들이 감당해야 하는 비용도 커지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러다보니 대피령이 내려져 통제된 건물에 주민들이 수시로 드나들 수밖에 없는 겁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 "영수증 처리하라는데…. 우리 아들이 돈이 없어. 우리 집에서 밥 먹고 왔다갔다해야지…."

크레인 철거가 늦어지면서 대피 기간이 길어질 전망이지만, 지자체와 시공사의 대책이 마련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더 큰 문제입니다.

▶ 인터뷰(☎) : 광주 서구청 - "우리가 현대산업개발하고 계속 얘기하고 있거든요. 먹는 거…. 자는 거…."

뚜렷한 주거 대책조차 없는 상황에서의 기약 없는 대피령에 생업을 포기한 인근 주민과 상인피해는 날로 커지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영현입니다.

영상취재 : 박인학 기자 최양규 기자 김영진 기자 영상편집 : 유수진

#MBN #신축공사아파트붕괴 #주민대피령에구청은나몰라라 #김영현기자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