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중국 당국 "코로나19 재확산 심각해"..방역 위기 사실상 실토

입력 2022. 01. 15. 20:01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이 오미크론과 델타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재확산 상황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미펑 대변인은 15일 열린 기자회견장에서 "중국은 델타 변이와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이라는 이중 도전에 직면해있다"면서 "촌제 연휴를 앞두고 대규모 인구 이동과 인구 밀집 등의 상황이 크게 증가하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엄중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올 들어 광둥성 주하이, 중산, 텐진, 다롄, 허난성 안양, 후난성 웨이양까지 총 6곳에서 오미크론이 발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코로나19 검사를 하는 중국 의료진 자료사진

중국이 오미크론과 델타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재확산 상황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미펑 대변인은 15일 열린 기자회견장에서 “중국은 델타 변이와 오미크론의 국내 유입이라는 이중 도전에 직면해있다”면서 “촌제 연휴를 앞두고 대규모 인구 이동과 인구 밀집 등의 상황이 크게 증가하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엄중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지역에 대해서는 격리 조치에 속도를 내고 위험 요인을 조기에 발견해 전파 경로를 최대한 빨리 차단, 통제할 방침”이라면서 “다만 격리 지역에 대한 식재료 공급과 기본적인 의료 수요에 대해서는 최대한 보장하고 대중과의 소통에 최대한 빠르게 소통하고 응답해 문제를 해결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올 들어 광둥성 주하이, 중산, 텐진, 다롄, 허난성 안양, 후난성 웨이양까지 총 6곳에서 오미크론이 발생했다. 

특히 이날 오전 7시 30분경 후난성 창사시 웨이양 주민에게서 채취한 핵산 샘플에서 오미크론 양성이 확인됐다. 이로써 전날인 14일 중국 최남단 광둥성 주하이에 이어 이웃한 지역인 후난성에서도 추가 감염자가 확인됐다. 

앞서, 전날인 14일 주하이시에서 7명의 확진자가 확인되면서 광둥성 방역 당국은 주하이발 베이징행 항공편 운항을 즉시 중단한 상태다. 전날 주하이시에서는 7명이 오미크론에 감염, 이들 중 6명은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한 명은 무증상 감염자로 분류됐다. 

다만, 주하이에서 지난 14일 발견된 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 모두 집중 격리 대상자들이 거주하고 있는 격리 주택가에서 발생했다는 점에서 격리 주택 외부에서의 추가 확진 위험은 통제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또, 오미크론 경계령이 내려진 텐진시에서는 1500만 명의 텐진 시 주민 전원을 대상으로 한 제3차 핵산 검사를 실시 중이다. 

이날 오후 시작된 주민들 전원을 대상으로 한 전수 핵산 검사는 지난 9일과 11일에 이어 올해 들어와 벌써 3번째 전수 검사다. 

이에 대해 관할 위건위는 “텐진시에서 발견된 확진자의 경우 인근한 허난성 안양과 랴오닝성 다롄에서 온 확진자에 의한 전염이 유력한 상황”이라면서도 “다만, 지난 사흘 동안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 중 상당수는 격리자들이 주로 거주하고 있는 지점에서 발견된 것이다. 추가 확진자 발견 위험은 점차 낮아지고 있는 상태다”고 했다. 

또, 산시성 시안의 봉쇄 방침에 대해서는 "이번 사태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고 진단했다. 위건위 측은 지난 14일 기준 중국에서 실시된 백신 접수 완료 건수는 총 29억 2000만 건에 달하며, 이미 14억 명의 중국인 중 2차례 이상 접종을 완료한 이들의 수는 약 12억 2000만 명을 넘어섰다고 집계했다. 

위건위 관계자는 “이번 사태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만큼 의료기관과 집중 격리 중인 주민들 사이에 추가 감염 위험 등에 대한 지역 내 대비가 더욱 철저하게 실시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