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김건희 7시간 통화' 이준석 "국민들 일정 부분 공감도 있을 것"

안혜원 입력 2022. 01. 15. 20:02

기사 도구 모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는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내용과 관련해 김씨를 적극 엄호했다.

이 대표는 15일 JTBC 인터뷰에서 "(김씨가) 말한 내용 중 다소 우려스러운 부분이 있다 하더라도 심신이 피폐해진 후보자 배우자 입장에서 할 수 있는 말이라는 국민 여론이 형성될 수 있는 지점도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사진)는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내용과 관련해 김씨를 적극 엄호했다.

이 대표는 15일 JTBC 인터뷰에서 "(김씨가) 말한 내용 중 다소 우려스러운 부분이 있다 하더라도 심신이 피폐해진 후보자 배우자 입장에서 할 수 있는 말이라는 국민 여론이 형성될 수 있는 지점도 있다"고 말했다.

오는 16일 MBC에서 방송될 예정인 김 씨가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기자와 대화를 나눈 7시간 상당의 녹취록에 대한 의견을 낸 것이다. 김 씨를 옹호하고 방어막을 치고자 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이 대표는 "(김씨가) 지난 1년 가까이 상대측 진영으로부터 상당한 공격을 받아왔었고, 사실이 아닌 것도 상당히 있었다"며 "그중 여성으로서 감내하기 어려운 모욕적인 내용도 있었다"고 했다.

이 대표는 "사적 대화를 전제로 한 대화들인데 뒤통수 맞은 모양새가 된다면, 일정 부분 후보자 배우자에 대해 공감하는 부분이 생길 수도 있다"며 "후보자도 아닌 배우자 자질 문제로까지 비화하는 건 국민들 입장에서 '정치공세치고 너무 과도한 게 아닌가' 생각을 가질 수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후보자의 배우자가 문제 되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하려면, 전후 사정과 맥락까지 국민에게 설명할 의무가 언론에 있다"며 "만약 보도 내용이 너무 단편적이고 발췌·왜곡된 정황이 있다면 당연히 국민들이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형수욕설 파일 맞대응'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선 "공식 입장은 아니다"라며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의 경우 단순히 말의 문제가 아니라 이 후보가 정치생명을 걸고 치렀던 재판에 대한 굉장히 큰 의혹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